Global 실시간

연초부터 태평양·대서양 무역전쟁 달아오른다

트럼프 행정명령에…중국 3대 통신사 뉴욕증시서 퇴출
佛 디지털세 부과 움직임에 美 보복관세 맞대응

  • 박성규 기자
  • 2021-01-03 11:39:30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미국, 중국 3대 통신사 퇴출, 트럼프 행정명령

연초부터 태평양·대서양 무역전쟁 달아오른다
차이나모바일 매장./로이터연합뉴스



중국의 3대 통신회사가 미국 뉴욕증시에서 퇴출된다고 신화통신이 3일 보도했다. 미국이 새해부터 ‘디지털세’를 둘러싸고 프랑스에 보복관세를 부과하기로 한 데 이어 중국 기업에 대한 제재 조치를 단행하면서 조 바이든 행정부 출범을 앞두고 무역전쟁이 본격화하는 양상이다.

신화통신 등에 따르면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의 명령에 따라 1월 7일∼11일 사이에 차이나모바일, 차이나유니콤, 차이나텔레콤 등 중국의 3대 통신회사의 뉴욕 증시 주식 거래가 중단된다.

이번 조치는 트럼프 행정부가 지난해 11월 중국군과 연계된 기업에 대한 미국인들의 투자를 금지하는 행정명령을 내린 데 따른 조치다.

중국 국유자산감독관리위원회 관리를 받는 이들 기업은 중국에서 통신 네트워크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허가받은 단 3개의 회사다.

이 중 가장 규모가 큰 차이나모바일은 지난 1997년 뉴욕증시에 처음 상장됐다. 중국의 대규모 국유기업 가운데 처음으로 뉴욕증시에서 거래가 허용된 회사다.

중국 정부는 보복을 시사했다.

중국 상무부는 2일 성명을 통해 “중국은 미국이 중국 기업을 소위 ‘공산주의 중국 군사 기업들’ 명단에 넣어 국가 안보를 남용하는 행위를 반대한다”면서 “중국은 중국 기업의 합법적 권리와 이익을 확고히 지키기 위해 필요한 조치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상무부는 “국가 안보를 악용하고 국가 권력을 동원해 중국 기업을 제재하는 행위는 중국 기업의 정당한 권리뿐만 아니라 미국을 포함한 다른 나라 투자자들에도 해가 된다”면서 “미국의 이런 행위는 미국 자본 시장에 대한 신뢰를 심각히 훼손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중국과 미국이 기업과 투자자들에게 공정하고 안정적이며 예측 가능한 사업 환경을 조성해 양국 경제 및 무역 관계를 정상 궤도로 되돌리는데 협력하길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미국은 중국뿐 아니라 유럽연합(EU)에 대한 고강도 압박에 나섰다.

프랑스가 페이스북·아마존·알파벳 등 미국 정보기술(IT) 공룡을 겨냥한 디지털세를 다시 징수하겠다고 하자 미국 관세 당국은 1월 6일부터 화장품과 핸드백 등 프랑스의 주요 수출품에 13억 달러 규모의 관세를 매긴다고 예고했다. 또 영국과 이탈리아·스페인 등 디지털세를 도입한 10개국에도 관세 부과를 위한 조사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박성규기자 exculpate2@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