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실시간

'기업사냥꾼' 칼 아이칸, 허벌라이프 지분 10% 6억 달러에 매각

허벌라이프 투자로만 최소 10억 달러 벌고
앙숙 윌리엄 애크먼과의 싸움에서도 '완승'

  • 맹준호 기자
  • 2021-01-04 15:03:46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기업사냥꾼' 칼 아이칸, 허벌라이프 지분 10% 6억 달러에 매각
칼 아이칸. /서울경제DB

기업 사냥꾼으로 악명높은 미국 행동주의 투자자 칼 아이칸이 자신이 보유한 건강보조식품 업체 허벌라이프 지분 약 16% 중 10%를 6억 달러에 매각했다. 이로써 아이칸은 허벌라이프 투자로 최소 10억 달러 이상을 벌게 됐고 투자업계의 앙숙인 윌리엄 애크먼과의 싸움에서도 승리를 굳히게 됐다.

3일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는 아이칸이 허벌라이프 지분 약 10%를 허벌라이프에 팔고 13개 이사회 의석 중 5석을 포기할 방침이라고 보도했다. 이번 매각으로 아이칸의 허벌라이프 지분은 약 6%(4억 달러) 정도만 남게 된다.

아이칸은 지난 2013년부터 허벌라이프의 주요 주주였다. 앙숙인 애크먼이 허벌라이프의 다단계 판매 방식에 대한 당국의 수사를 요구하고 공매도를 해 주가가 폭락하자 아이칸이 기회를 포착해 주식을 싼 값에 사들였다. 이후 아이칸은 허벌라이프의 판매 방식에 대해 “많은 사람들에게 일자리를 주는 사업 모델”이라며 주가 띄우기에 나서는 동시에 주식을 추가 매입했다. 그 결과 애크먼은 2018년 10억 달러를 손해보고 허벌라이프 투자에서 손을 뗐고 아이칸은 10억 달러 이상을 벌었다.

WSJ에 따르면 현재 허벌라이프의 기업 가치는 63억 달러다. 지난해에는 주가 변동이 거의 없었지만 최근 10년 간 주가가 몇 배 상승했다고 WSJ는 전했다. 허벌라이프는 지난해 4·4분기 매출이 전년 같은 기간 대비 10~20% 증가한 것으로 예상될 정도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를 비교적 무난하게 견디고 있다.

이번 거래는 허벌라이프가 아이칸에게 주식을 사겠다고 먼저 제안해 이뤄졌다. 아이칸은 행동주의 관점에서 이 회사에 더 이상 요구할 게 없다고 판단해 제안에 동의했다고 WSJ는 전했다.

아이칸은 2018년에도 5억5,000만달러 어치 허벌라이프 주식을 매각한 바 있다. 당시 아이칸은 “오래된 아이칸의 룰이 있다. 15억 달러 이상을 벌었다고 판단되면 조금 판다”고 WSJ에 말했다.
/맹준호기자 next@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