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실시간

中 '미운털 마윈' 계속 때린다…"인터넷회사 全 금융사업 감독"

앤트그룹 소액대출 억제 겨냥
인민은행 "과잉부채 유도 금지"
신용평가업 규제도 강화 시사

  • 맹준호 기자
  • 2021-01-07 13:30:47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中 '미운털 마윈' 계속 때린다…'인터넷회사 全 금융사업 감독'
알리페이 서비스 화면 /AP연합뉴스

中 '미운털 마윈' 계속 때린다…'인터넷회사 全 금융사업 감독'
앤트그룹 간판 /로이터연합뉴스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이 중국 공산당의 방침에 따라 인터넷 회사의 금융 사업 전반을 면밀히 감독하겠다고 밝혔다. 이는 사실상 알리바바그룹의 핀테크 회사 앤트그룹과 마윈 알리바바 창업자를 겨냥한 거듭된 경고로 풀이된다.

7일 중국 매체 제일재경 등에 따르면 인민은행은 전날 이강 행장 주재로 2021년 연두 업무 회의를 마치고 낸 보도문에서 “인터넷 플랫폼 기업의 금융 활동을 면밀하게 감독·관리할 것”이라며 “반독점과 자본의 무질서한 확장 방지에 관한 당 중앙 및 국무원의 지침을 철저히 이행하겠다”고 천명했다.

인민은행은 특히 인터넷 회사가 금융 상품에 대한 과도한 판촉으로 고객의 과잉 부채를 유도하는 것을 엄격히 금지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는 앤트그룹의 전자결제 앱인 알리페이에서 손쉽게 이뤄지는 소액 대출을 최대한 억제하겠다는 뜻이다.

앤트그룹의 ‘본업’인 페이먼트 서비스는 사용자를 끌어오는 효과가 클 뿐 수익성은 높지 않다. 대신 앤트그룹은 은행에서 돈을 빌려 알리페이 사용자에게 소액 대출해주는 것으로 많은 이익을 냈다. 앤트그룹의 지난해 상반기 매출에서 소액 대출이 차지하는 비중은 40%에 육박한다.

이와 함께 인민은행은 개인 신용 평가 업무를 하려면 반드시 영업 허가증이 있어야 한다는 원칙도 재차 강조했다.

앤트그룹은 그간 고객들이 알리바바의 여러 플랫폼에 남긴 방대한 이용 기록을 분석해 개인 신용을 평가하고 개인별 대출 규모를 결정했다. 그러나 앞으로는 정식 신용평가사 등록을 하지 않으면 개인의 신용을 평가할 수 없게 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마윈이 지난해 10월 말 상하이에서 열린 한 포럼에서 중국의 금융 규제가 후진적이라고 비판한 후 알리바바그룹은 당국의 집중 견제를 받고 있다. 시진핑 국가주석의 지시로 앤트그룹 기업공개(IPO)가 전격 연기됐고 이후에도 중국 당국은 반독점과 금융 리스크 방지를 명분으로 알리바바그룹에 대한 규제 수위를 계속 높이고 있다.
/맹준호기자 next@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