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oney 실시간

마포도 30평 20억 시대 오나…분양권 19.6억 거래

  • 김흥록·권혁준 기자
  • 2021-01-10 13:34:42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마포구 일대 아파트 전경.

서울 마포구에서 전용면적 84㎡ 기준으로 매매가가 20억 원에 근접한 단지가 나왔다. 분양권 거래에서 나왔다.

10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에 따르면 마포구 염리동 ‘마포프레스티지 자이’ 전용 84㎡ 분양권은 지난달 26일 19억 6,000만 원에 실거래됐다. 이 단지는 총 1,694가구로 내년 3월 입주예정이다.

이 단지 분양권 직전 최고가는 18억 9,093만 원(11월 28일)이었지만 약 한 달 만에 7,000만 원이 다시 올랐다. 이 가격은 마포 기존 인기 단지 가격을 뛰어넘은 수준이다. 마포구 아현동 ‘마포래미안 푸르지오’ 84㎡의 경우 18억 2,000만 원(12월 11일)이 최고가다. 용강동 ‘e편한세상마포리버파크’의 경우 17억 3,000만 원(11월 9일), 용강동 ‘마포리버웰’ 17억 8,000만 원(6월 13일), 현석동‘ 래미안마포웰스트림’ 18억 5,000만 원(11월 21일) 등이다.

단지 인근에서는 이미 20억 원을 넘어섰다는 이야기도 나온다. 마포구 염리동의 한 중개업소 관계자는 “실거래가에 등재는 되지 않았지만 이미 20억 원을 넘어 거래가 완료됐다”며 “현재 마포프레스티지 자이 분양권은 찾는 사람은 있지만 팔겠다는 사람이 없어 거래가 성사 되지 않고 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윤지해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의왕이나 위례, 고양 등 경기 지역의 신축 아파트가 15억 원이 넘어가면서 마용성 등 서울 내 인기 지역 신축 아파트 가격도 오르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서울 노원구에서 처음으로 대출금지선인 15억원을 넘기는 거래가 나왔다. 지난 6월부터 시작된 인근의 중저가 아파트 급등에 영향을 받은 것으로 풀이된다.

국토부 실거래가 자료에 따르면 노원구 중계동 ‘라이프·청구·신동아아파트’ 전용 115.4㎡는 지난달 15억 7,000만원에 매매 거래됐다. 노원구에서는 처음으로 나온 15억 원 초과 거래다. 이는 지난해 1월 거래가(9억 6,000만 원~10억 4,200만 원)와 비교하면 5억~6억 원 가량 오른 값이다. 현재 정부의 대출 규제로 인해 투기과열지구 내 15억 원을 넘기는 아파트는 주택담보대출이 나오지 않아 현금으로 구매해야 한다. /김흥록·권혁준기자 ro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