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al 실시간

소프트뱅크벤처스, 日 1위 스니커즈 스타트업에 투자

소다에 195억원 규모...스니커테크 선풍적 업체

  • 김기정 기자
  • 2021-01-14 10:26:57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소프트뱅크벤처스, VC, 스타트업

[시그널] 소프트뱅크벤처스, 日 1위 스니커즈 스타트업에 투자

소프트뱅크벤처스가 일본의 이커머스 스타트업인 소다(soda)에 약 195억 원(18.5억엔)을 투자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투자는 총 230억 원 규모로 소프트뱅크벤처스의 주도로 이뤄졌다.

소다는 2018년 설립된 스타트업으로 일본 1위의 스니커즈 마켓 플레이스(SNKRDUNK)를 운영하고 있다. 이른바 스니커테크(스니커즈+재테크)라는 신조어가 생길 정도로 운동화를 사고 파는 문화는 1020세대들 사이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한정판 스니커즈 시장은 잠재력이 크지만 개인 간 거래에 기반하기 때문에 모조품이 거래될 수 있다는 위험도 가지고 있다. 소다는 감정 전문 회사와의 위조품 이중 감정을 실시해 정품 거래를 보장한다. 또 제품 판매에 머물지 않고 스니커즈 관련 미디어·커뮤니티 운영을 통해 팬덤을 만들어 가고 있다. 이를 통해 월 250만명 이상의 사용자를 확보했다. 지난달에는 전년 대비 월 매출액이 3,000% 증가했다. 이준표 소프트뱅크벤처스 대표이사는 “소다는 스니커즈에 특화된 커머스 업체로 전 세계 스니커즈 발매 시장 규모는 약 110조 원에 이른다”며 “판매되는 제품의 위조 검사·공급·고객 서비스 등과 같은 사업 전반에 인공지능(AI) 기술을 적용할 계획을 가지고 있어 일본 전자상거래 분야를 넘어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투자 배경을 밝혔다.
/김기정기자 aboutkj@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