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규상 "주식시장 변동성 증가 가능성"

금융위, 금융리스크 대응반 회의 개최

  • 김지영 기자
  • 2021-01-26 10:32:15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도규상 '주식시장 변동성 증가 가능성'
도규상 금융위 부위원장이 26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금융리스크 대응반 회의를 비대면 화상회의로 진행하고 있다./사진 제공=금융위원회



도규상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이 주식시장의 변동성 증가 가능성이 항상 있는 만큼 금융시장에 대한 면밀한 모니터링을 주문했다.


도 부위원장은 26일 금융리스크 대응반 회의에서 “증시로의 개인투자자 자금 유입이 늘어나며 주가지수가 상승세를 보이고 있지만 글로벌 재정·통화정책의 향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진행 상황 등 대내외 요인에 따른 변동성 증가 가능성이 항상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도 부위원장은 “장기 투자가 가능한 ‘공정하고 매력적인 투자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노력도 강화해 나갈 것”이라며 “불법 공매도 등 증권시장 불법·불건전 행위에 대한 적발·감시를 강화하고 주식 장기보유에 대한 세제지원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언급했다.


급증하는 가계대출에 대해서는 올해 1분기 중 ‘가계부채 관리 방안’을 마련하겠다는 입장이다. 금융기관별 DSR 관리 방식을 차주 단위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로 전환하고 생애소득주기를 반영한 DSR 산정방식 등이 주요 내용이다. 도 부위원장은 “차주의 상환능력 범위 내에서 가계대출이 취급되는 관행이 정착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기업 부채에 대해서는 산업별 기업금융 모니터링 시스템을 구축해 익스포져 및 리스크 요인에 대한 상시적 체계적 분석 시스템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도 부위원장은 “최대 4조원 목표로 조성되는 정책형 뉴딜펀드의 경우 자펀드 제안서 접수가 오늘 마감된다”며 “3월 중 정책형 뉴딜펀드 1호 투자 사업이 나오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김지영 기자 jiki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