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oney 실시간

집값 다 올랐는 데…이제와 고가주택 중개수수료 인하

  • 진동영 기자
  • 2021-01-26 13:36:27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의 한 공인중개업소. /연합뉴스


주택 가격 상승에 맞물려 덩달아 뛴 부동산 중개수수료의 인하 가능성이 높아졌다. 국민권익위원회 권고안대로 개정되면 10억원 주택을 거래할 경우 중개수수료는 최대 900만원에서 550만원으로 낮아진다. 다만 서울 전체 아파트의 절반 이상이 9억원을 넘는 등 고가 아파트 비율이 크게 높아진 상황에서 뒤늦은 ‘소폭 인하’ 정도로는 시장의 기대에 부응하기 어렵다는 지적도 나온다.

26일 국토교통부와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권익위는 주택 매매·전세 거래 계약 시 부과대상 금액을 신설하는 방식으로 중개수수료를 인하하는 내용을 담은 권고안을 조만간 확정해 국토부에 전달할 예정이다. 국투부는 위원회에서 안이 오는 대로 긍적적으로 검토한다는 계획이다.

권익위 권고안은 기존 중개 수수료 부과 대상 구간에 9억원 초과~12억원 이하 구간을 새롭게 마련하고 0.7%의 수수료율을 적용하기로 했다. 기존에는 9억원을 초과하면 최고요율인 0.9%가 적용됐다. 권고안은 12억원을 초과할 경우 초과액에 대해서만 0.9%를 적용하도록 했다. 전세 또한 6억원~9억원 구간을 신설하고 수수료율을 0.5%로 고정했다. 9억원을 초과하는 경우 초과분에 대해서만 0.8%를 적용하는 방식이다.

낮아진 수수료율에 누진공제액까지 적용하면 10억원 짜리 주택 매매 시 중개수수료는 최대 550만원(기존 900만원), 6억5,000만원짜리 주택 전세 시 수수료는 최대 235만원(기존 520만원)으로 낮아진다.

다만 이 같은 개편이 실질적인 영향을 미칠 수준은 아니라는 지적도 나온다. 이미 집값이 오를 대로 올라서다. 서울의 경우 9억원을 초과하는 아파트가 전체의 절반을 넘어설 정도로 집값이 폭등한 상황인데, 최고요율을 소폭 낮추는 정도로는 중개수수료 부담이 줄어들지 않는다는 주장이다. 여기에 최고요율 구간(12억 초과)부터는 누진 차액을 가산할 경우 서울의 상당수 주택 거래에서 수수료는 오히려 늘어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전문가는 “중개 서비스 자체는 주택 가격과 관계없이 동일한데 집값이 오른다는 이유만으로 수수료를 더 받는 것은 부당하다”고 지적했다

/진동영 기자 ji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