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oney 실시간

2년 실거주 피하자…압구정 5구역도 재건축 조합설립

실거주 규제피해 사업추진 속도
2·3구역도 이달 조합설립 총회

  • 박윤선 기자
  • 2021-02-23 17:40:16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2년 실거주 피하자…압구정 5구역도 재건축 조합설립


재건축 조합원 2년 실거주 규제를 피해 서울 강남구 압구정 재건축 단지들이 줄줄이 조합 설립에 나서고 있다.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6개 정비 구역 가운데 5구역(한양1·2차)이 4구역(현대8차, 한양 3·4·6차)에 이어 두 번째로 재건축 조합 설립 인가를 받았다. 이달 중으로 2구역과 3구역도 조합 설립 총회를 개최할 예정이어서 앞으로도 압구정 재건축 조합 설립 소식은 계속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23일 강남구청에 따르면 압구정지구 특별계획 5구역은 22일 재건축 조합 설립 인가를 받았다. 지난 2017년 8월 추진위원회가 설립된 지 약 3년 5개월 만이다. 한양1·2차로 구성된 압구정 5구역은 총 15개 동, 1,232가구 규모다.


한동안 지지부진했던 압구정 재건축은 지난해 정부가 6·17대책을 내놓으면서 오히려 속도가 붙었다. 정부는 당시 대책을 통해 투기과열지구 내 재건축 아파트는 조합원이 2년 실거주를 해야만 새 아파트 입주권을 받을 수 있도록 규제를 강화한다고 밝혔다. 이를 피하기 위해 각 구역들은 조합 설립을 서둘러왔다. 2년 실거주 관련 법안이 아직 국회 계류 중이어서 실제 시행은 미뤄질 것으로 전망되지만 언젠가는 결국 시행될 규제인 만큼 제도 시행 전 조합 설립을 하려는 단지들이 계속 나올 것으로 보인다. 압구정 지구에서도 5구역에 이어 압구정 2구역(현대 9·11·12차), 3구역(현대1∼7·10·13·14차, 대림빌라트)이 조합 설립을 앞두고 있다. 오는 25일 2구역, 28일에는 3구역이 각각 조합 설립 총회를 열 예정이다.


조합 설립은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지만 압구정 일대 재건축 사업은 서울시의 지구단위계획이 나와야 실질적인 진행이 가능한 상황이다. 이런 이유로 조합원들은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주목하고 있다.


/박윤선 기자 sepy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