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실시간

“비트코인·테슬라 주가는 거품”…직격탄 날린 현인의 '단짝'

멍거 버크셔해서웨이 부회장
"뭐가 더 나쁜지 서열 못정해"

  • 박성규 기자
  • 2021-02-25 17:50:49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비트코인·테슬라 주가는 거품”…직격탄 날린 현인의 '단짝'
워런 버핏(왼쪽)과 찰리 멍거./

워런 버핏의 오랜 사업 파트너이자 버크셔해서웨이 부회장인 찰리 멍거가 비트코인 가격과 세계 최대 전기자동차 제조 업체인 테슬라 주가에 거품이 껴 있다고 평가했다고 CNBC가 24일(현지 시간) 보도했다.


CNBC에 따르면 이날 한 신문사 주주총회에 참석한 멍거 부회장은 ‘테슬라의 기업가치가 1조 달러에 달하는 것과 비트코인 가격이 5만 달러인 것 중 무엇이 더 광적이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벼룩과 머릿니의 서열을 정할 수 없다”며 “뭐가 더 나쁜지 모르겠다”고 답했다.


최근 다시 불고 있는 비트코인 광풍과 주가 고평가 논란의 중심에 있는 테슬라를 향해 직격탄을 날린 셈이다.


비트코인 가격은 최근 테슬라가 15억 달러어치를 매수했다는 보도 이후 5만 달러를 넘어섰고 현재 5만 달러를 소폭 밑돌고 있다. 테슬라 주가는 지난해 743%, 올해 5% 올랐다. 시가총액은 7,000억 달러에 육박한다.


멍거는 비트코인의 미래에 대해서도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그는 ‘비트코인이나 디지털 지갑이 은행 업계에 최대 위협이냐’는 질문에 “은행업의 미래가 무엇인지는 모르겠다”면서도 “비트코인은 변동성이 지나치게 커 거래를 매개하는 도구가 될 것으로 보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멍거는 “무료 주식 거래 앱인 로빈후드가 주식시장에 광풍이 부는 이유 중 하나”라며 개미투자자들의 ‘묻지 마’ 투자에 대해 우려를 표명했다. 그는 “초보 투자자들이 로빈후드 등을 통해 거래 버블에 유인되고 있다”며 “현명한 사람이라면 발을 들여놓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박성규 기자 exculpate2@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