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dustry 실시간

화이자 백신도 가세…접종 2만명 넘었다

두통 등 이상 반응 대부분 경증
美는 '얀센 백신' 긴급 사용 승인

  • 우영탁 기자
  • 2021-02-28 18:11:33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아스트라제네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에 이어 화이자 백신도 본격적인 접종이 시작됐다. 코로나19 대응의 최일선에 있는 병원 및 생활치료센터 의료진과 종사자에게 접종을 시작한 가운데 국내 코로나19 백신 접종 인원은 이틀 만에 2만 명을 넘었다.


질병관리청 코로나19예방접종대응추진단은 28일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백신 접종자가 2만 322명이라고 밝혔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2만 22명, 화이자 백신 300명이 1차 접종을 마쳤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자 중 111명, 화이자 백신 접종자 중 1명이 이상 반응을 보였지만 두통·발열·메스꺼움·구토 등 예방접종 이후 흔하게 나타날 수 있는 가벼운 증상이었다. 중증 알레르기 반응인 아나필락시스로 의심되는 신고 사례는 없었다.


한편 미국 식품의약국(FDA)은 미국 제약사 존슨앤드존슨(J&J·얀센)의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긴급 사용을 승인했다. 미국에서 세 번째로 긴급 사용 승인을 받게 된 얀센 백신은 지난달 29일 발표된 임상 3상 자료에서 예방 효과가 평균 66%로 나타났다. 2회 접종이 요구되는 대부분의 백신과 달리 1회분만 접종해도 되고 초저온 배송이 필요 없다는 특징이 있다. 이에 식품의약품안전처도 얀센 백신에 대한 품목 허가 심사에 착수했다.


/우영탁 기자 ta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