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oney 실시간

LH "광명시흥 투기의혹 자체 조사 착수…법령 따라 조치"

임직원 10여명, 신도시 지정 전 100억대 토지 매입 의혹
"감사원 조사 적극 협조…법령 따라 조치할 것"

  • 진동영 기자
  • 2021-03-02 13:30:58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LH '광명시흥 투기의혹 자체 조사 착수…법령 따라 조치'
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참여연대에서 열린 '한국토지주택공사 직원들의 광명·시흥 신도시 사전투기의혹 공익감사청구' 기자회견에서 민변 민생경제위원회 소속 서성민 변호사가 땅투기 의혹을 받는 LH공사 직원의 명단과 토지 위치를 공개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LH 직원들의 광명·시흥 신도시 사전투기 의혹과 관련해 자체 조사에 착수했다. 사실 확인 결과 혐의가 발견되면 관련 법령 등에 따라 조치할 방침이다.


LH는 2일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과 참여연대의 의혹 제기와 관련해 “사실관계 확인을 위한 자체 조사에 착수했다”고 짧은 입장문을 공개했다. 이어 “이와 관련해 감사원 등 관계 기관의 조사가 있을 경우 이에 적극 협조하고, 조사 결과 관련 법령 등에 따라 조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민변과 참여연대는 이날 오전 참여연대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LH 임직원 10여명이 지난달 3기 신도시로 추가 지정된 경기 광명·시흥지구에 100억원대 토지를 매입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광명·시흥은 3기 신도시 최대 규모인 1,271만㎡ 부지에 7만 가구가 공급될 예정이다.



LH '광명시흥 투기의혹 자체 조사 착수…법령 따라 조치'
2월 24일 6번째 3기 신도시로 지정된 경기도 광명 시흥 일대의 모습. /성형주기자

민변의 김태근 변호사는 기자회견에서 “해당 필지의 토지 등 등기부등본과 LH 직원 명단을 대조한 결과 LH 직원 10여명이 2018년부터 2020년까지 3년간 10개 필지의 토지 2만3,028㎡의 지분을 나눠 매입한 정황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이 토지는 매입가격만 100억원대에 이른다. 민변에 따르면 이중 58억여원이 금융기관을 통한 대출로 조달된 것으로 파악됐다. 민변은 LH 직원들이 개발에 따른 대토보상을 노리고 이 같은 집단 매입에 나섰을 것으로 추정했다.


민변과 참여연대는 이 같은 의혹에 대해 감사원 공익감사를 청구할 계획이다. 감사원 결과에 따라 수사기관에 고발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진동영 기자 ji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