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실시간

GM, 반도체 부족에 북미 공장 3곳 생산중단 또 연장

미 캔사스·캐나다 온타리오 공장은 적어도 4월 중순까지
브라질 그라바타이 공장, 4~5월 생산 중단 예상

  • 노희영 기자
  • 2021-03-04 10:41:32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자동차, 차량용, 반도체, 생산, 중단, 제너럴모터스, GM

GM, 반도체 부족에 북미 공장 3곳 생산중단 또 연장

반도체 부족 사태로 세계적인 자동차 업체들이 생산에 차질을 빚는 가운데 미국 최대 자동차회사 제너럴모터스(GM)가 북미 지역 공장 3곳의 생산 중단을 연장하기로 했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GM은 3일(현지 시간) 반도체 부족 때문에 멕시코 산루이스 포토시 소재 조립공장의 생산 중단 기간을 3월 말까지 연장한다고 발표했다. 또 미국 캔자스주 페어팩스와 캐나다 온타리오주 잉거솔에 있는 공장에서도 각각 생산 중단 조치가 적어도 4월 중순까지 이어질 것이라고 밝혔다.


GM은 브라질 그라바타이에 있는 공장도 오는 4월과 5월 생산이 중단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GM은 성명을 내고 “우리는 반도체 공급업체의 요구 사항에 대한 해결책을 찾고 GM이 받을 타격을 완화하기 위해 공급 기반과 계속 긴밀하게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GM, 반도체 부족에 북미 공장 3곳 생산중단 또 연장
제너럴모터스(GM)의 캐나다 온타리오주 잉거솔 공장에서 셰보레 이퀴녹스 SUV(스포츠유틸리티차) 모델들이 출고를 기다리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앞서 GM의 북미 공장 3곳은 지난달 초 차량용 반도체 부족을 이유로 차량 생산을 중단한다고 발표했으며, 이후 이들 공장의 생산 중단을 3월 중순까지 연장한다고 발표했었다.


GM 외에도 도요타, 폴크스바겐, 스텔란티스, 포드, 르노 등 글로벌 자동차 업체들이 반도체 부족으로 생산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자동차 업계가 반도체 부족에 시달리는 것은 작년 상반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자동차 수요가 줄자 반도체 업체가 차량용 반도체 생산을 줄이고 PC나 스마트폰 등 정보기술(IT) 제품에 집중했기 때문이다.


/노희영 기자 nevermind@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