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실시간

"재택 근무, 할일만 다 한다면 뭘 하든 상관 없다"

현대모비스, 재택근무 시행 1주년
1,000명 임직원 대상 설문조사
출퇴근 시간 절약 장점 가장 커
45% “할일만 다 한다면 자유 인정”
재택근무에 대한 인식 변화 확인

  • 변수연 기자
  • 2021-03-16 10:00:18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재택 근무, 할일만 다 한다면 뭘 하든 상관 없다'
현대모비스가 임직원을 대상으로 재택근무 인식 변화를 조사한 결과./사진제공=현대모비스

재택근무가 정착되면서 근무자세에 대한 인식이 유연하게 변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현대모비스는 재택근무 도입 1주년을 맞아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하고 회사 웹진을 통해 조사결과를 공개했다고 밝혔다. 재택근무에 대한 직원들의 생각을 알아보고 이를 바탕으로 제도를 보완해 정착시키기 위한 차원이다.


현대모비스는 코로나19가 국내에 확산되기 시작한 지난해 3월부터 선제적으로 재택근무를 실시했다. 지난해 11월에는 공식 제도로 운영해오고 있다.


사내 인트라넷을 통해 한주간(3월8~12일)에 걸쳐 실시된 해당 설문에는 1,087명의 임직원이 참여해 응답했다.


설문결과, 재택근무 초기에 비해 ‘근무태도’ 보다는 ‘업무성과’로 재택근무를 관리해야 한다는 인식이 많이 확산된 것으로 확인됐다.


45%는 ‘할 일만 다한다면 재택근무 중 다른 일을 해도 상관없다’고 답했다. 집이 아닌 다른 곳에서의 재택근무에 대한 생각을 묻는 질문에서도 ‘집중해서 일할 수 있는 공간과 인프라만 있다면 어디든 무관하다(70%)’는 의견이 ‘집이 아닌 곳에서는 안된다(13%)’는 의견에 비해 압도적으로 많았다.


일정에 맞춰 좋은 결과를 차질없이 내놓을 수 있다면 일을 언제, 어디서, 어떻게 하든 상관없다는 직원들의 변화된 인식이 반영된 것이다.



'재택 근무, 할일만 다 한다면 뭘 하든 상관 없다'
현대모비스가 임직원을 대상으로 재택근무 인식 변화를 조사한 결과./사진제공=현대모비스


재택근무의 효율성에 대해서는 대부분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있었다. ‘매우 효율적이다(40%)’라는 의견이 대부분이었고, ‘매우 비효율적(2%)’이라고 답한 인원은 극소수였다.


업무 효율이 높아지는 이유에 대해서는 ‘출퇴근하는 시간과 지출이 줄어서(57%)’, ‘방해 없이 일에만 집중할 수 있어서(29%)’, ‘불필요한 회의 참석이 줄어서(8%)’, ‘갑자기 주어지는 업무 지시가 줄어서(6%)’ 순으로 답했다.


재택근무를 시행함에 있어 보완해야 할 점으로는 ‘IT 인프라(38%)’와 ‘동료들의 인식 개선(35%)’이 가장 많이 선택되었으며, ‘일과 삶을 구분하는 개인의 마인드셋(15%)’, ‘성과 평가 시스템 개편 등 관련 제도 재정비(12%)’가 그 뒤를 이었다.


향후 재택근무제도 운영에 대해서는 ‘연속 재택근무 정착 등 확대 시행해야 한다(61%)’는 의견이 제일 많았고, ‘탄력 근무를 활성화해야 한다(21%)’는 의견도 있었다.


재택근무에 대한 가족들의 반응은 대부분 긍정적(81%)인 것으로 나타났다. ‘함께 하는 시간이 많아져서(41%)’, ‘간단한 집안일을 부탁할 수 있어서(40%)’가 주된 이유였다.


현대모비스는 직원들이 공간의 제약에서 벗어나 업무에 더 집중할 수 있도록 거점 오피스를 구축하는 등 재택근무와 시너지가 날 수 있는 다양한 정책들을 준비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변수연 기자 dive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