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실시간

하언태 현대차 사장 “올해 턴 어라운드 원년으로”

하언태 현대자동차 대표이사 사장,
24일 정기 주주총회 앞두고 주주서한
흑자 전환 및 주주 권익 제고 강조

  • 변수연 기자
  • 2021-03-16 12:06:52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하언태 현대차 사장 “올해 턴 어라운드 원년으로”
하언태 현대차 사장


하언태 현대자동차 사장이 오는 24일 정기 주주총회를 앞두고 주주 서한을 통해 올해 ‘턴 어라운드(흑자전환)’ 의지를 밝혔다.


16일 업계에 따르면 하 사장은 최근 주주들에게 서한을 보내 “올해 글로벌 경영 환경은 코로나19 백신 개발을 통해 회복세를 보일 것이라는 긍정적 전망에도 불구하고 바이러스 재확산 우려, 국가간 자동차 수요 회복 양극화, 언택트 소비문화 확산·원화 강세 지속 등 쉽지 않은 경영 환경이 계속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근본적 품질 경쟁력 제고, 중국·상용 사업 적극 개선, 글로벌 전기차(EV) 시장 리더십 확보를 추진해 올해를 사업 턴어라운드의 원년으로 만들고자 한다”며 “새로운 업무기준 수립을 통해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프로바이더로 거듭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하 사장은 서한에서 지난해 코로나19 팬데믹 속 현대차(005380)가 전사적 위기 대응 체계를 구축해 글로벌 시장 점유율을 5.3%로 끌어올린 점을 강조했다. 현대차는 친환경차 분야에서는 글로벌 판매 톱(TOP) 4를 달성했다.


그는 “제네시스 브랜드는 신차품질(IQS)·내구품질(VDS) 모두 고급브랜드 1위를 차지하며 럭셔리 브랜드로서 한 단계 더 도약하였으며 친환경차 분야에서는 글로벌 판매 TOP 4를 달성하였을 뿐만 아니라 수소트럭 선행 양산 및 연료전지시스템 첫 수출이라는 성과를 거두었다”고 말했다. 세계랠리선수권(WRC) 제조사 부문 2관왕을 달성하는 등 고급차, 친환경차, 고성능차 각 분야에서 의미있는 성과를 만들어 내었다고도 말했다.


현대차는 미래사업 강화 측면에서 목적 기반 모빌리티(PBV) 경쟁력 확보를 위해 상업용 전기차 업체인 어라이벌(Arrival)사에 투자를 단행하는 한편 로봇 전문업체 보스턴 다이내믹스(Boston Dynamics) 등 미래 사업에 대한 전향적 투자를 통화 포트폴리오 다각화의 초석도 마련했다.


하 사장은 미래 성장 전략을 추진하는 동시에 주주권익 제고, 소통 확대를 위한 다양한 정책을 펼쳐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주주권익보호 담당 사외이사의 비대면 주주 면담, 세미나 참석을 통해 거버넌스 개선 현황과 ESG 개선 전략을 공유했다”며 “올해 주주총회에서는 당사 최초로 여성 사외이사 선임을 추진하는 등 이사회의 다양성과 독립성을 한층 제고해 투명한 의사결정 체계를 갖추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지난해부터 전자투표제를 도입한 데 이어, 올해 주주총회에서는 코로나19 상황에서의 주주 편의를 위해 온라인 중계를 추진할 예정”이라며 “앞으로도 주주 중심 경영을 강화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경주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변수연 기자 dive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2021.07.27 (장종료)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추세차트 EBITDA 마진율
코스피현대차 225,000 500 +0.22%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