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실시간

정몽구, 퇴직금·급여로 567억 받았다…정의선 연봉은 60억

정몽구 명예회장, 작년 연봉 567억
정의선 회장 보수 전년보다 15% ↑
현대차, 올해 6조8,668억원 투자 계획

  • 변수연 기자
  • 2021-03-16 21:08:04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정몽구, 퇴직금·급여로 567억 받았다…정의선 연봉은 60억
현대차그룹 정몽구 명예회장과 정의선 회장./연합뉴스


정몽구 현대차(005380)그룹 명예회장이 지난해 계열사에서 퇴직금을 포함해 567억원을 받았다. 정의선 회장은 전년보다 15% 늘어난 60억원을 수령했다.


16일 현대차와 현대모비스가 각각 공시한 2020년도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정 명예회장은 현대차에서 22억7,700만원, 현대모비스에서 17억3,400만원 등 총 40억1,100만원의 급여를 받았다.


작년 10월 명예회장으로 추대되면서 현대차에서 근속연수 47년을 반영해 받게 된 퇴직소득 527억3,800만원을 포함하면 총 567억4,900만원을 받았다. 정 명예회장은 오는 24일 열리는 현대모비스 주주총회에서 임기 1년을 남긴 등기이사직에서 물러나며 경영에서 완전히 손을 뗀다.


지난해 10월 그룹 회장에 오른 정의선 회장은 현대차에서 급여 30억6,200만원과 상여 9억4,600만원 등 40억800만원을 받았고 현대모비스에서는 급여 13억4,500만원과 상여 6억2,700만원 등 19억7,200만원을 받아 계열사에서 총 59억8,000만원을 수령했다.


현대차에서는 오너 일가 외에 알버트 비어만 연구개발본부장(사장)이 22억7,500만원으로 가장 많이 받았다. 윤여철 부회장은 17억7,700만원, 이상엽 현대디자인담당 전무는 12억6,000만원을 수령했다.


현대모비스에서는 박정국 대표이사가 14억4,000만원을 받았고 오세곤 전무(12억9,500만원), 강윤식 전무(8억9,900만원)가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현대차는 지난해 누계 기준으로 신차, 공장 신·증설, 보완투자 등 차량 부문에 투자금(연구개발비 제외) 6조3,852억원을 썼다. 올해는 6조8,668억원을 차량 부문 시설·설비 등에 투자할 계획이다.



/변수연 기자 dive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2021.07.27 (장종료)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추세차트 EBITDA 마진율
코스피현대차 225,000 500 +0.22%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