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실시간

中SMIC, 선전에 반도체 공장 신설…2조6,000억 투입

선전시와 제휴해 웨이퍼 가공 공장 설립 추진

  • 김기혁 기자
  • 2021-03-18 17:36:49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smic, 화웨이, 칭화유니, 반도체

中SMIC, 선전에 반도체 공장 신설…2조6,000억 투입
SMIC 상하이 공장.



중국 최대 반도체 파운드리 업체 SMIC가 선전시와 23억5,000만달러(약 2조6,400억원)를 투입해 새로운 반도체 공장을 세운다. 미국 제재로 반도체 장비 조달에 난항을 겪고 있지만 중국 정부 지원을 등에 업고 위기를 돌파하겠다는 구상이다.


18일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SMIC는 선전시 정부와 손잡고 선전시에 새로운 반도체 웨이퍼 가공 공장을 짓기로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내년 가동 예정인 새 공장에서 28나노(㎚·10억분의 1m) 공정을 통해 매달 12인치 웨이퍼 4만 개를 생산하겠다는 목표다.


SMIC는 이번 공장 설립을 위해 선전시와 함께 23억5,000만달러 규모의 펀드를 조성, 출자하기로 했다. 지분은 SMIC와 선전시 정부가 각각 55%와 23%씩 나눠갖는다.


외신들은 미중 기술전쟁 여파로 제재를 받고 있는 SMIC가 중국의 반도체 자급자족을 이뤄내기 위해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SMIC는 미국 기술이 들어간 신형 반도체 장비나 부품을 구매할 수 없어 중고 장비를 사들이고 있는 실정이다. 중국 정부는 이러한 제재를 극복하겠다며 반도체 산업에 대한 강력한 지원 의지를 피력하고 있다. 최근 열린 중국 최대 정치 행사인 양회에서 중국 정부는 반도체를 비롯한 핵심 첨단 산업 분야에 대한 연구개발(R&D) 투자규모를 향후 5년간 매년 7%씩 확대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특히 중국 정부로서는 다른 자국 반도체 업체들이 생존마저 버거운 상황이어서 SMIC에 거는 기대감이 크다. 우한훙신반도체제조(HSMC)는 240여명의 전 임직원에게 퇴사를 요구하며 청산 절차를 밟고 있다. 또한 칭화유니그룹도 회사채를 상환하지 못하고 채무불이행(디폴트)에 빠져있다. 장상이 SMIC 부회장은 "중국 반도체 업체들이 확장을 서두르지 않으면 올해와 내년에 반도체 제조능력의 부족 상황이 악화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김기혁 기자 coldmeta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