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dustry 실시간

박철완 금호석유 상무, 이사회 진입 실패…박찬구 회장 완승

배당안도 회사 측 제안 가결
3% 룰 감사위원도 사측 인사 선임
박 상무 "주주환원 정책 노력할 것"

  • 강도원 기자
  • 2021-03-26 13:59:47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시그널] 박철완 금호석유 상무, 이사회 진입 실패…박찬구 회장 완승

금호석유(011780)화학 박철완 상무가 이사회 진입에 실패했다. 배당 확대안 역시 회사가 제안한 대로 통과됐다. 향후 박 상무가 어떤 대응에 나설지 주목된다.


금호석유화학은 26일 서울 중구 시그니쳐타워 본사에서 열린 제44기 정기 주주총회에서 회사 측이 추천한 백종훈 금호석유 영업본부장(전무)을 사내이사로 신규 선임했다. 의결권이 있는 주주 64%가 찬성했다. 박 상무는 52.7%가 찬성했다. 이에 따라 박철완 상무의 사내이사 진입이 불발됐다.


앞서 진행된 배당안 표결에서도 사측이 내놓은 보통주 4,200원, 우선주 4,250원 배당안이 찬성률 64.4%로 통과됐다. 박 상무 측이 제안한 보통주 1만1,000원, 우선주 1만1,050원의 배당안은 찬성률 35.6%로 부결됐다. 이날 주총에는 대리인 위임을 포함해 의결권이 있는 주식 총수의 80.2%(2,056명)가 참석했다.


앞서 세계 최대 의결권 자문사 ISS와 금호석유화학 2대 주주인 국민연금은 배당안과 관련해 박 회장 측 안건에 찬성표 행사를 권고한 바 있다. 다만 국민연금은 박 상무의 사내이사 선임안에는 찬성표를 던졌다. 하지만 이사회 진입에 실패하면서 조카의 난에서 패했다.


이밖에 박 상무가 제안한 정관 일부 변경의 건, 사외이사 선임 등 모두 부결됐다. 지분 3% 초과 주주들의 의결권도 3%로 제한되는 '3%룰'이 적용되는 '감사위원회 위원이 되는 사외이사 1명 선임의 건'도 사측이 추천한 황이석 후보가 찬성률 69.3%로 가결됐다.


사측 의안 중 유일하게 부결된 의안은 '대표이사와 이사회 의장의 분리 등'에 대한 정관 변경 건이다. 정관 변경은 특별결의 사항이어서 66% 이상의 찬성표를 얻어야 하는데, 이 건은 55.8% 찬성률을 기록하는데 머물렀다. 이 밖에 이사회 내 내부거래위원회 등 위원회 설치 안건도 사측 안건이 박 상무 측 안건을 제치고 통과했다.


한편 박 상무는 이날 주총에 직접 참석해 “회사 배당 성향은 20%에 미치지 못하며 평균 배당 성향 보다 확연히 낮은 수준”이라고 지지를 호소했지만 표 대결에서 밀렸다. 박 상무는 주총 후 별도 입장문을 통해 “끝이 아닌 시작에 불과하다”며 "주총 결과와는 상관없이, 계속 지적해 온 금호리조트 인수 추진, 과다한 자사주 장기 보유, 동종업계 대비 과소 배당 등 비친화적 주주환원 정책을 바로잡기 위한 최대주주로서 책임을 다 할 것”이라고 밝혔다.


/강도원 기자 theon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2021.06.17 (장종료)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추세차트 EBITDA 마진율
코스피금호석유 218,500 1,500 +0.69%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