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dustry 실시간

이한상 교수 "지배구조 개선 다양한 구상…여러 주주 목소리 대변할 것"

3%룰로 사실상 첫 감사 선출
대주주 뿐 아니라 소액주주도 대변할 것
조현범 사장 체제 이사회 견제 기능 통해
주주권익 개선 활동 이어갈 듯

  • 김민경 기자
  • 2021-03-30 15:55:42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한국타이어, 경영권분쟁, 이한상교수, 조현범, 조현식, 기업지배구조, 한국앤컴퍼니

[시그널] 이한상 교수 '지배구조 개선 다양한 구상…여러 주주 목소리 대변할 것'
이한상 고려대학교 교수

“소액 주주의 지지로 감사에 선출된 만큼 무거운 책임감을 느낍니다. 지배구조 개선과 관련해 여러 구상을 하고 있고 앞으로 다양하게 만들어 나가겠습니다.”


한국앤컴퍼니(000240) 감사로 선출된 이한상 고려대학교 경영학과 교수는 30일 서울경제와의 통화에서 소감을 말해 달라는 질문에 이같이 말했다. 이 교수는 상법 개정에 따라 도입된 이른 바 ‘3%룰’ 도입 이후 사실상 처음으로 감사인 사외이사에 선임됐다. 이 교수는 "기업에서는 아직도 분리 선출된 감사인을 외부세력이나 적, 회사를 망치는 사람 정도로 묘사하면서 뒤돌아선 ESG를 강화한다고 하니 답답한 상황"이라며 “대주주만 대표하는 게 아니라 모든 주주들을 대표하는 사람이니까 여기 맞춰서 잘 하겠다”고 강조했다.


한국앤컴퍼니는 이날 경기도 판교 본사에서 열린 정기 주주총회에서 이 교수를 감사위원이 되는 사외이사로 선임했다. 한국앤컴퍼니는 한국타이어그룹의 지주사다. 한국앤컴퍼니는 승계 과정에서 차남인 조현범 사장과 장남인 조현식 부회장 간의 경영권 분쟁이 발생했다. 지분율은 조 사장이 42.9%로 조 부회장(19.32%)과 장녀 조희경씨(0.83%), 차녀 조희원(10.82%)씨의 지분을 모두 합쳐도 부족한 상황이었다.


조 부회장은 고육지책으로 자신의 직을 거는 대신 글로벌 시장에서 통하는 회사를 만들고 주주 가치 개선을 명분으로 주주 제안을 활용해 감사위원을 추천했다. 추천한 이 교수가 감사위원에 선임되면서 조 사장 체제로 끝날 줄 알았던 한국앤컴퍼니 상황은 이사회 내 긴장 관계가 계속 유지되게 됐다.



[시그널] 이한상 교수 '지배구조 개선 다양한 구상…여러 주주 목소리 대변할 것'
조현범(왼쪽) 한국테크놀로지그룹 대표와 조현식 부회장/서울경제DB

앞서 이날 오전 진행된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161390)의 주주총회에서 사측이 추천한 이미라 제너럴일렉트릭(GE) 한국 인사 총괄이 득표율 84%로 선임되면서 조 사장이 승기를 잡는 듯 했다. 그러나 오후 열린 지주사 한국앤컴퍼니 주총에서 조 부회장의 주주제안이 받아들여 졌다. 특히 국민연금이 찬성한 안건이 주총에서 통과됐고 소액 주주의 지지를 받은 조 부회장이 앞으로도 각종 의견을 개진, 경영권 분쟁 상황은 이어질 전망이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한국타이어그룹의 형제간 갈등 관계는 내년 조현식 부회장의 사내 이사 임기 만료가 본 게임”이라며 “조 부회장이 예고편을 승리로 끝낸 만큼 앞으로 어떤 활동에 나설지 주목된다”고 말했다.


/김민경 기자 mkki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2021.06.17 (장종료)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추세차트 EBITDA 마진율
코스피한국앤컴퍼니 21,050 150 +0.72%
코스피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54,200 600 +1.12%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