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실시간

기술주 강세에 S&P500 사상 최고치

애플, MS 1% 이상 오르며 시장 주도

  • 김영필 기자
  • 2021-04-09 07:36:57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기술주 강세에 S&P500 사상 최고치
뉴욕증권거래소(NYSE) 내부. /AFP연합뉴스

주요 기술주들의 강세에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가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8일(현지 시간) 미 경제 방송 CNBC에 따르면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의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57.31포인트(0.17%) 상승한 33,503.57로 장을 마쳤다. S&P500 지수는 전장보다 17.22포인트(0.42%) 오른 4,097.17, 나스닥은 140.47포인트(1.03%) 뛴 13,829.31로 장을 마감했다. S&P500지수는 종가 기준 사상 최고치로 마감했다.


이날 주가는 애플과 마이크로소프트 등이 1% 이상 오르며 상승을 주도했다. 시장 참가자들은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연준·Fed) 의장의 발언과 주간 실업 지표, 미 국채 금리 움직임 등을 주시했다.


이날 파월 의장이 IMF·세계은행이 주최한 행사에서 경기 부양 기조를 유지할 것을 재차 확인하면서 주가 상승에 힘을 보탰다. 파월 의장은 일시적으로 인플레이션이 오를 것으로 보지만 지속적이지는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원치 않는 인플레이션 반등에는 대응할 것”이라며 “우리는 필요할 경우 인플레이션을 2%로 돌리기 위해 그러한 도구들을 사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파월 의장은 “회복은 여전히 고르지 못하며 불완전하다”라며 “우리가 얘기하는 고르지 않음(unevenness)은 매우 중요한 이슈다”라고 강조해 경기 회복 조치가 여전히 필요하다는 점을 시사했다.


국제유가는 휘발유 재고가 증가했다는 소식과 유럽의 원유 수요에 대한 우려 등으로 하락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의 5월물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전장보다 0.17달러(0.3%) 하락한 배럴당 59.6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뉴욕=김영필 특파원 susop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