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oney 실시간

미분양 소진 속 분양가도 급등…열기 오르는 대구 분양시장

  • 권혁준 기자
  • 2021-04-12 10:30:55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미분양 소진 속 분양가도 급등…열기 오르는 대구 분양시장
동대구역 엘크루 에비뉴원 투시도

대구의 분양열기가 뜨겁다. 기존 미분양이 빠르게 소진되는 가운데 신규 분양 사업지에서는 지역 최고가를 경신하는 사례가 이어지며 청약자들의 수요가 몰리고 있다.


12일 대구시에 따르면 대구 시내 미분양 아파트는 지난 1월 419가구에서 2월 195가구로 절반 넘게 줄었다. 구·군별로 보면 달성군이 70가구로 가장 많고, 동구 52가구, 수성구 34가구, 중구 32가구, 북구 5가구, 달서구 2가구 등이다. 서구와 남구는 미분양이 1가구도 없다.


여기에 주택도시보증공사(HUG)가 고분양가 심사제도를 개편한 지 한 달여 만에 대구 아파트 전용 84㎡의 분양가가 9억원을 넘는 사례까지 등장했다. 현대엔지니어링의 ‘힐스테이트 만촌역’은 84㎡기준으로 3.3㎡당 2,450만원에 공급돼 2019년 5월 역대 최고 가격으로 분양된 ‘수성 범어 더블유’의 3.3㎡당 2,058만을 제쳤다. 기존 분양 아파트의 빠른 소진과 신규 공급 분양가의 가파른 상승세는 대구 분양시장 열기를 더욱 뜨겁게 고조시킬 전망이다. 분양가 또한 계속해서 치솟을 것으로 전망되면서 청약 수요가 늘어날 수 있다는 분석 또한 나온다.


한편 이달에도 대구 분양은 이어진다. 대우조선해양건설은 대구 동구 신암동에 ‘동대구역 엘크루 에비뉴원’을 분양한다. 공급내역은 지하 6층~지상 17층, 2개동 규모로 아파트 191가구 및 단지 내 상업시설로 조성된다. 전용면적 별로는 △71㎡ 32가구 △79㎡ 16가구 △81㎡ 32가구 △84㎡A 32가구 △84㎡B 16가구 △84㎡C 15가구 △84㎡D 16가구 △84㎡E 16가구 △131㎡ 16가구 등 중소형과 중대형 타입을 모두 갖췄다.


단지 바로 앞에 KTX·SRT·고속버스 이용이 가능한 동대구 복합환승센터와 대구 지하철 1호선 동대구역이 위치한다. 또 2028년 완공을 목표로 추진 중인 도시철도 엑스코선과 2023년 개통예정인 경북 구미와 경산을 잇는 대구권 광역철도 또한 동대구역을 지날 예정이다.


현대엔지니어링은 대구광역시 수성구 만촌동에 들어서는 ‘힐스테이트 만촌역’의 사이버 모델하우스를 열고 분양중이다. 힐스테이트 만촌역은 지하 4층·지상 32층, 6개동 718가구로 조성된다. 아파트 658가구와 오피스텔 60실로 구성된다. 아파트는 전용 65~136㎡, 오피스텔은 전용 84㎡ 단일면적이다.


호반건설은 대구광역시 수성구 두산동에 들어서는‘호반써밋 수성’을 분양한다. 이 단지는 지하 2층·지상 49층 3개동 아파트 301가구, 오피스텔 168실의 주거복합단지다.


/권혁준 기자 awlkwo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