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al 실시간

보령제약 관계사 '바이젠셀' IPO 심사 청구

면엽함암제 등 개발
보령제약 지분율 30%로 최대주주
하반기 코스닥 입성 관측

  • 김민석 기자
  • 2021-04-12 10:13:11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시그널] 보령제약 관계사 '바이젠셀' IPO 심사 청구

면역항암제 개발사 바이젠셀이 코스닥 입성을 추진한다.


12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바이젠셀은 이날 거래소에 상장 예비 심사를 청구했다. 상장 예정 주식 수는 943만 2,400주로 이 중 20% 가량인 188만 6,480주를 공모로 조달한다. 이르면 6월 공모, 늦어도 하반기 증시 입성이 가능한 일정이다. 상장 주관사는 대신증권·KB증권이다.


바이젠셀은 면역학 권위자로 꼽히는 김태규 교수가 설립한 면역세포치료제 전문기업이다. 보령제약(003850)은 지난 2016년 재무적투자자(FI)로 이름을 올렸으며 현재 지분율 30%로 최대주주다. 바이젠셀은 항원 특이 세포독성 T세포(CTL)를 이용한 맞춤형 T세포치료제 플랫폼 기술 ‘바이티어’, 범용 면역억제 세포치료제 플랫폼 기술 ‘바이메디어’, 감마델타 T세포 기반 범용 T세포치료제 플랫폼 기술 ‘바이레인저’ 등 3종의 플랫폼 기술을 기반으로 6종 신약을 개발 중이다. 지난해 영업손실 79억 원으로 본격적인 실적이 나는 회사는 아니지만 높은 기술력을 앞세워 코스닥 입성을 노린다.


/김민석 기자 seo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2021.05.14 (장종료)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추세차트 EBITDA 마진율
코스피보령제약 23,000 50 -0.22%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