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dustry 실시간

스마트폰 철수로 달라진 LG전자…피치도 8년 만에 신용등급 상향

무디스 이어 피치도 한 등급↑
VS 사업부 실적개선 기대감도 반영

  • 강도원 기자
  • 2021-04-12 16:43:57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시그널] 스마트폰 철수로 달라진 LG전자…피치도 8년 만에 신용등급 상향
LG전자 스마트폰 V50 씽큐

외국계 신용평가사들이 잇따라 스마트폰 사업을 철수한 LG전자(066570)의 신용등급을 상향 조정하고 있다. 향후 LG전자의 수익성이 개선될 것이란 기대감이 반영됐다.


글로벌 신용평가사 피치는 12일 LG전자의 신용등급을 ‘BBB-’에서 ‘BBB’로 한 단계 상향 조정한다고 밝혔다. 등급 전망은 ‘안정적’으로 유지했다. 피치의 이번 LG전자 등급 상향은 2013년 3월 이후 8년 만이다. 피치 기준 BBB는 투자적격 등급 중 가장 낮은 단계다.


피치는 이번 휴대폰 사업 종료로 LG전자 운영의 안정성이 높아질 것으로 봤다. 피치는 “스마트폰 사업 철수 결정으로 신용도에 큰 걸림돌로 작용해 온 영업이익률이 개선될 가능성이 높다”며 “수익성이 없는 스마트폰 사업을 접으면서 회사 영업실적에 대한 개선도 가시화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단기 매출 성장은 제한적일 것으로 예상했다.


피치는 LG전자의 전장 사업을 총괄하는 VS사업본부의 턴어라운드도 기업 가치 개선에 영향을 줄 것이라고 봤다. 피치는 “글로벌 자동차 시장의 지속적인 회복과 전기차로의 구조적 전환에 따른 수요증가는 VS본부의 수익성을 뒷받침할 것”이라며 “가전과 TV 등 프리미엄 제품의 판매 확대로 높은 수익성이 유지돼 현금 창출이 늘어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밖에 LG전자의 자회사로 지분법 평가 대상인 LG디스플레이가 코로나19 장기화와 비대면 활동 증가로 노트북, 태블릿 등 IT 제품의 수요가 늘어 흑자 전환할 것이란 전망도 호재로 봤다.


앞서 무디스 역시 LG전자의 기업 신용등급을 Baa3에서 Baa2로 상향 조정한 바 있다. 신용등급 상향은 7년 만이었다. 지난해 실적개선과 지분법 평가 대상인 LG디스플레이 턴어라운드 등이 호재였다. 향후 2년 간 실적 개선이 이어지고 재무안정성도 개선될 것이라는 예상이었다.


한편 LG전자는 5일 이사회를 개최하고 올해 7월 31일부로 스마트폰(MC)사업 종료를 선언했다. 1995년 휴대폰 사업 진출 후 26년 만이다. 누적 5조원, 24분기 연속 적자 사업을 종료하면서 올해 2분기부터 영업이익 개선이 기대되고 있다.


/강도원 기자 theon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2021.06.25 09:17:14 (20분 지연)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추세차트 EBITDA 마진율
코스피LG전자 164,000 0 0.00%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