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al 실시간

카카오 액면분할 첫날, 김범수 의장 5,000억원 블록딜

15일 종가에 할인율 3.3~5.0% 적용
카카오 "기부금 마련 목적"

  • 조윤희 기자
  • 2021-04-15 18:06:53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시그널] 카카오 액면분할 첫날, 김범수 의장 5,000억원 블록딜
김범수 카카오 의장


김범수 카카오(035720) 이사회 의장이 올 초 약속한 재산 사회 환원을 위해 보유 지분 일부를 매각해 재단 설립에 나선다.


15일 업계에 따르면 김 의장은 개인 및 케이큐브홀딩스 명의로 보유한 카카오 주식 약 5,000억원어치의 블록딜(시간외대량매매)을 진행 중이다.


블록딜 주관사 JP모건은 국내외 기관투자가를 대상으로 장 마감 후 처분을 위한 수요예측을 진행했다. 매도자는 김범수 의장과 김 의장의 개인회사 케이큐브홀딩스다. 주당 가격은 이날 종가(12만500원)에 할인율 3.3~5.0%를 적용한 11만4,500~11만6,500원으로 제시했다. 거래 후 김 의장 측의 잔여 지분은 90일 동안의 락업(보호예수) 기간이 주어진다. 또 김 의장의 특수관계인이 보유한 카카오 지분 역시 45일간 락업 기간을 갖는다.


사회 환원을 약속한 김 의장은 기부 자금을 마련을 위해 지분을 내놓았다. 블록딜 후 확보한 자금은 상반기 재단 설립을 포함해 기부 활동에 사용될 예정이라는 게 카카오 측의 설명이다. 김 의장은 지난 2월 "앞으로 재산의 절반 이상을 사회문제 해결을 위해 기부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지난달엔 자발적 기부 운동 '더기빙플레지'를 통해 이를 공식 서약한 바 있다.


카카오는 액면분할을 위해 지난 12~14일까지 사흘간 거래가 중지됐고 이날부터 거래가 재개됐다. 직전 거래일인 9일 신고가인 55만8,000원에 거래를 마친 카카오는 액면분할로 11만1,600원으로 바뀌었다. 거래를 시작하자마자 주가가 급등세를 보였다. 개장 후 5분만에 13만원을 돌파하며 장 중 18%대의 상승을 기록하기도 했다.







/조윤희 기자 choyh@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2021.05.14 (장종료)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추세차트 EBITDA 마진율
코스피카카오 109,000 500 -0.46%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