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al 실시간

SKIET, 점심 때만 3조4,000억 청약…미래證도 균등 배정 ‘0주’

미래證 1시간 여만에 청약 증거금 약 3.4조 늘어
미래·한투·삼성·NH 신청 건수, 균등 물량 넘어서
균등 배정에도 0주 청약자 속출

  • 김민석 기자
  • 2021-04-29 12:19:51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시그널] SKIET, 점심 때만 3조4,000억 청약…미래證도 균등 배정 ‘0주’
SK아이이테크놀로지(SKIET) 공모주 일반 청약이 시작된 28일 오전 10시 부터 시작된 공모주 청약을 받기 위해 광화문의 한 증권사 영업점에 투자자들이 몰려 있다./이호재 기자

SK아이이테크놀로지(SKIET) 청약 열풍이 둘째 날에도 계속되고 있다. 이른 점심을 마치고 청약에 나서는 투자자들이 늘면서 한 시간 여 만에 수 조 원의 증거금이 몰렸을 정도다. 공모주 균등 배정 제도에도 공모주를 한 주도 받지 못하는 투자자들이 속출할 것으로 보인다.


29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이날 오후 12시 미래에셋증권 기준 SKIET 청약 경쟁률이 180대 1을 넘어섰다. 이날 11시 기준 청약 경쟁률은 약 155대 1. 한 시간 여 만에 3조 4,00억 원 가량의 증거금이 몰리며 청약 경쟁률을 끌어올렸다. 대표 주관사인 미래에셋증권에 이어 일반 청약 물량이 두 번째로 많은 한국투자증권의 상황도 비슷하다. 오후 12시 기준 경쟁률이 187대 1로 11시부터 한 시간 동안 약 3조 원의 증거금이 납입됐다.


예상보다 뜨거운 청약 열기에 균등 배정을 기대한 많은 투자자들은 공모주를 받지 못한 채 아쉬움을 달래게 됐다. 청약 첫 날 삼성증권과 NH투자증권의 청약 건수가 균등 배정 주식 수를 넘어선 데 이어 한국투자증권과 미래에셋증권의 균등 배정 물량도 동났기 때문이다.


미래에셋증권의 균등 배정 물량은 124만 주. 이날 정오를 조금 넘어 청약 건수가 124만 주를 넘어섰다. 최소 청약 단위(10주)로 청약한 투자자들은 추첨을 통해 최대 1주의 공모주를 받게 됐다는 의미다. 다만 SK증권은 균등 배정 주식 수(약 38만 주)가 청약 신청 건수(약 28만 주)보다 아직까지는 많다.


1억 원 이상 고액을 청약자들도 기대할 수 있는 공모주수는 적다. 청약 증거금이 73조 5,000억 원에 이르면 1억 원투자에 약 4~5주를 받을 것으로 분석된다. 이날 오전 11시 기준 SKIET 청약 증거금 총액은 약 44조 원이다.


/김민석 기자 seo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