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dustry 실시간

마켓컬리, 재사용 보냉 가방 ‘컬리 퍼플 박스’ 도입…친환경 배송에 앞장

보냉력·안정성·위생을 최우선으로 고려
상온 28℃ 기준 약 11시간 이상 신선 유지

  • 백주원 기자
  • 2021-05-11 10:02:03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마켓컬리, 친환경, 재사용, 포장재, 컬리, 신선식품, 샛별배송

마켓컬리, 재사용 보냉 가방 ‘컬리 퍼플 박스’ 도입…친환경 배송에 앞장
마켓컬리 물류센터에서 ‘컬리 퍼플 박스’에 포장된 제품이 이동하고 있다. 마켓컬리는 11일 재사용해서 사용할 수 있는 친환경 포장재 ‘컬리 퍼플 박스’를 시범 도입했다./사진 제공=마켓컬리

마켓컬리가 상품을 안정적이고 위생적으로 담을 수 있는 재사용 포장재 ‘컬리 퍼플 박스’를 선보인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컬리 퍼플 박스 도입은 지난 2019년 모든 배송 포장재를 재활용할 수 있고 환경부담이 적은 종이로 변경한 ‘올페이퍼 챌린지(All Paper Challenge)’의 확장 버전이다.


그동안 마켓컬리는 더욱 친환경적인 방법으로 배송하기 위한 연구를 꾸준히 이어왔다. 그 결과 △냉장·냉동식품의 신선도를 오랫동안 유지하는 보냉력 △반영구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안정적인 소재 △휴대와 보관이 쉬운 편의성과 활용성 등 모든 부문에서 차별화된 기능을 갖춘 컬리 퍼플 박스를 선보이게 됐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컬리 퍼플 박스는 가로 45㎝, 세로 30㎝, 높이 35㎝ 크기로, 약 47ℓ 용량을 담을 수 있을 정도다. 내부에는 공간을 구분하는 ‘디바이더’가 있어 냉장 제품과 냉동 제품을 나눠 담을 수 있도록 했다. 상온 28℃ 기준 냉장 제품은 약 12시간 동안 10℃의 상태를, 냉동 제품은 약 11시간 동안 영하 18℃의 상태를 유지할 수 있다.


컬리 퍼플 박스 외부는 내구성과 오염 방지에 강한 나일론 소재에 방수 코팅을 적용했고, 내부는 제품의 신선도를 오래 유지할 수 있는 토이론 소재를 사용했다. 또 전체적으로 가벼운 소재를 사용한 만큼 무게는 135g에 불과하다. 쉽게 펴고 접을 수 있는 접이식 구조로 휴대와 보관이 쉽다.


고객이 샛별 배송(새벽배송) 주문 후 문앞에 컬리 퍼플 박스를 놓아두면 배송 담당자가 고객이 주문한 냉장·냉동 상품을 담아 보관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상온 제품은 종이 포장재에 별도로 담아 배송된다. 또 컬리 퍼플 박스가 아니더라도 고객이 이미 개인 보냉 박스를 갖고 있다면 별도 신청을 통해 같은 방식으로 배송 받을 수 있다.


마켓컬리는 컬리 퍼플 박스 도입과 관련해 주문 배송지가 샛별배송 지역이면서 화이트 등급 이상인 고객을 대상으로 시범 서비스를 운영한다. 마켓컬리는 향후 서비스 고도화 등을 거친 뒤 대상 고객 등급을 확대해 운영할 계획이다.


한편 컬리 퍼플 박스는 이날부터 마켓컬리에서 구매할 수 있다.


/백주원 기자 jwpai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