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dustry 실시간

배민 배달로봇이 광화문 D타워에 뜬다…다음 달 커피 배달 나서

우아한형제들-DL이앤씨 MOU 체결
수천 명 상주 대형 빌딩서 배달 로봇 선봬
지하 1층 카페에서 각 오피스로 배달
향후 아파트 단지 내에도 도입 추진

  • 백주원 기자
  • 2021-05-14 09:50:01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배달, 로봇, 배민, D타워, 우아한형제들

배민 배달로봇이 광화문 D타워에 뜬다…다음 달 커피 배달 나서
서울 종로구 D타워 광화문에서 우아한형제들의 배달로봇 '딜리타워'가 커피 배달 서비스를 시연하고 있다./사진 제고=우아한형제들

음식 배달 애플리케이션(앱)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의 실내 배달로봇 ‘딜리타워’가 서울 광화문 도심 빌딩 내부를 누비는 모습을 이르면 다음 달부터 볼 수 있게 된다.


우아한형제들은 DL이앤씨와 지난 13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 드림하우스 갤러리에서 ‘건축물 내 자율주행 배송로봇 기술 실증 및 서비스모델 개발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양사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DL이앤씨의 건축물에 배민의 배달로봇을 시범 운영하기로 했다. 배민은 이를 통해 수천 명이 상주하는 대형 건물에서도 딜리타워가 원활히 배달을 수행할 수 있는 배달 시스템을 선보일 계획이다.


DL이앤씨는 대형 오피스의 상주 근무자나 아파트 단지 입주민에게 수준 높은 로봇배달 서비스를 제공해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목표다.


첫 운행은 서울 종로구 청진동에 있는 ‘D타워 광화문’에서 다음 달 시작한다. DL이앤씨가 지난 2014년 준공한 이 건물은 지하 8층, 지상 24층의 대형 복합 상업·업무 건축물로 현재 13개 기업에 4,000여 명이 상주해있다.


딜리타워는 이들 상주 근무자를 대상으로 지하 1층 카페에서 각 오피스로 간단한 음식과 음료를 배달하게 된다. 배민은 처음에는 딜리타워 한 대로 운영을 시작할 계획이나 이용 추이에 따라 대수를 늘리고, 이용 매장도 건물 내 다른 F&B 매장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배민 배달로봇이 광화문 D타워에 뜬다…다음 달 커피 배달 나서
김요섭(오른쪽) 우아한형제들 로봇사업실장과 나재현 DL이앤씨 주택사업본부 엔지니어링실장 이 지난 13일 서울 용산구 드림하우스 갤러리에서 ‘건물 내 배송로봇 기술 실증 및 서비스 모델 개발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 제공=우아한형제들

우아한형제들은 이번 딜리타워 시범 운영을 통해 그동안 축적한 노하우가 반영된 로봇 관제시스템이나 새 엘리베이터 연동 시스템 등 고도화된 서비스 운용 능력을 선보인다. 대형 건물 내 십여 대 이상의 엘리베이터와 연동된 상황에서도 배달 로봇이 원활히 배달 업무를 수행하는 능력을 검증받게 되는 것이다.


이밖에 양사는 대형 아파트 단지에도 배달로봇 시범 운영을 추진한다. 배민 딜리타워나 실외 자율주행 배달로봇 딜리드라이브를 DL이앤씨의 아파트 단지에서 시범 운영하는 방안을 논의 중이다.


우아한형제들 관계자는 “로봇 배달은 언택트 시대에 고객 편의를 높이고 새로운 배달 수요를 창출해낼 서비스”라며 “이번 협력이 우아한형제들의 진일보한 배달로봇 기술, 서비스 운용 능력을 입증하고 확산시키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백주원 기자 jwpai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