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dustry 실시간

[단독] 한화家 3남 김동선, 한화호텔앤드리조트로 이동

한화에너지에서 변동
승마 등 레저 사업 맡아

  • 한재영 기자
  • 2021-05-26 10:09:40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단독] 한화家 3남 김동선, 한화호텔앤드리조트로 이동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의 3남 김동선(사진) 한화에너지 상무가 최근 한화호텔앤드리조트로 이동했다. 김 상무는 승마와 프리미엄 레저 사업 전반을 챙길 것으로 알려졌다.


26일 재계에 따르면 김 상무는 최근 한화에너지에서 한화호텔앤드리조트로 옮겨 승마와 레저 사업을 담당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한화호텔앤드리조트는 경기 고양에 로얄새들 승마클럽 등을 운영하고 있다. 1989년생인 김 상무는 아이비리그인 다트머스대를 졸업했다. 승마 선수로 활동하다 지난 2014년 한화건설에 입사했고 2017년 퇴사했다. 독일로 건너가 아시아 레스토랑을 열고 운영하기도 했다. 지난해 4월 진대제 전 정보통신부 장관이 이끄는 국내 사모펀드 운용사인 스카이레이크인베스트먼트에 몸담았다가 그해 말 퇴사했다. 이후 한화에너지에 글로벌 전략 담당으로 재입사했다.


일각에서는 장남인 김동관 한화솔루션 전략 부문 사장이 향후 그룹 전반을 경영하고 차남 김동원 한화생명 최고디지털전략책임자(전무)가 보험 등 금융 사업을, 막내인 김 상무는 호텔·리조트 사업을 맡을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김 상무는 과거 한화그룹의 면세점 사업 태스크포스(TF)에서 일하는 등 호텔·리조트 분야에서 경험을 쌓아왔다. 한화의 한 관계자는 “김 상무가 승마 선수로 활동했던 만큼 전문성이 있는 분야에서 그룹 경영에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재영 기자 jyha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