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에코플랜트, 폐기물 처리기업 4곳 인수

환경사업 포트폴리오 강화

  • 권혁준 기자
  • 2021-06-03 17:24:47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SK에코플랜트, 폐기물 처리기업 4곳 인수



SK에코플랜트가 폐기물 처리 기업 4곳을 인수하며 환경 기업으로서의 포트폴리오를 강화하고 있다.


SK에코플랜트는 3일 클렌코·대원그린에너지·새한환경·디디에스(DDS) 등 4개 기업 인수를 위한 ‘주식매매계약(SPA)’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회사는 이번 계약으로 약 4,000억 원 규모의 자금을 투입해 각 기업의 주식 전량(지분율 100%)을 인수한다. 향후 매매 대금 조정 과정을 거쳐 최종 인수 금액이 확정된다. 회사 관계자는 “이번 인수를 통해 수처리뿐 아니라 하루 876톤(의료 폐기물 제외)의 폐기물 소각 용량을 보유한 국내 1위 사업자로 도약한다”고 말했다.


앞서 SK에코플랜트는 지난달 사명을 23년 만에 바꾸고, 2023년까지 총 3조 원을 투자해 친환경 신사업 개발과 기술 혁신 기업과의 인수합병(M&A)을 지속해서 추진한다고 밝힌 바 있다. 안재현(사진) 사장은 “이번 인수를 통해 환경 사업 중심의 포트폴리오를 본격적으로 확장하는 중요한 계기를 마련했다”며 “국내를 넘어 아시아 대표 환경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환경 사업 관련 투자를 지속해서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권혁준 기자 awlkwo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