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dustry 실시간

아워홈 장남 VS 세자매…여동생들, 집행유예 오빠 밀어냈다

  • 박형윤 기자
  • 2021-06-04 10:37:00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아워홈 장남 VS 세자매…여동생들, 집행유예 오빠 밀어냈다
구본성 아워홈 부회장

구본성 아워홈 부회장이 구지은 전 캘리스코 대표 등 3명의 여동생에 의해 부회장에서 해임됐다. 범 LG가 아워홈에서 벌어진 ‘남매의 난’이 자매의 완승으로 끝난 셈이다.


4일 업계에 따르면 아워홈은 이날 오전 서울 모처에서 주주총회를 열고 구 전 캘리스코 대표가 제안했던 신규이사 선임안, 보수총액 한도 제한안 등을 모두 통과시켰다.


이에 따라 신규 이사 후보 21명의 선임안이 통과됐다. 기존 11명으로 구성된 이사회를 초과하는 구 전 캘리스코 대표 측 신규 이사들이 이사회를 장악하면서 구 부회장을 아워홈 대표이사에서 해임하고 구 전 캘리스코 대표를 아워홈 대표이사로 추천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총 결과에 따라 아워홈의 경영권은 구 전 대표로 넘어갈 가능성이 높아진 상황이다.


현재 아워홈 4남매 지분율 구성은 장남 구 부회장이 38.56% 지분율로 최대주주다. 이어 장녀 구미현(19.28%), 차녀 구명진(19.6%), 삼녀 구 전 대표(20.67%)가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세 자매의 지분율 합은 약 59%로 과반을 넘어선다.


앞서 차녀와 삼녀는 지난 2017년 남매의 난 때도 같은 편에 섰지만 장녀가 오빠의 손을 들어주며 아워홈의 경영은 구 부회장이 맡아 왔다. 4년이 지나 장녀가 오빠에 등을 돌려 동생 구 전 대표의 손을 잡으면서 양상은 달라졌다.


구 부회장은 사내이사 지위로서 경영권 방어를 시도할 것으로 전망된다. 구 부회장은 지난해 9월 보복 운전으로 특수재물손괴·특수상해 등 혐의로 기소된 구 부회장은 3일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고 궁지에 몰렸다.


/박형윤 기자 mani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