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dustry 실시간

6년만에 새 옷 갈아입은 기아 스포티지…"역동적 외관"

대형 라디에이터 그릴과 날렵한 LED 램프

  • 한동희 기자
  • 2021-06-08 10:17:34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6년만에 새 옷 갈아입은 기아 스포티지…'역동적 외관'

6년만에 새 옷 갈아입은 기아 스포티지…'역동적 외관'


기아가 준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스포티지 완전변경 모델의 내·외장 디자인을 8일 공개했다. 이번에 선보인 신형 스포티지는 2015년 출시 이후 6년 만에 내놓는 5세대 모델이다.


기아에 따르면 신형 스포티지는 디자인에 기아의 새로운 브랜드 방향성인 ‘영감을 주는 움직임(Movement that inspires)’을 전달하고자 했다.


차량 전면은 블랙 컬러의 패턴을 적용한 타이거 노즈 대형 라디에이터 그릴과 날렵한 LED 헤드램프를 연결해 미래지향적인 이미지를 구현했다.


측면은 스포티한 바디 실루엣에 입체적인 볼륨을 더해 전체적으로 균형감이 느껴지며 유니크한 크롬 벨트라인 몰딩으로 역동적인 분위기를 강조했다. 후면부는 스포티한 디자인의 리어램프, 검정색 범퍼, 스키드 플레이트를 적용해 전면부와 통일감을 갖게 했다.



6년만에 새 옷 갈아입은 기아 스포티지…'역동적 외관'


실내는 12.3인치 디지털 계기반과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모니터를 곡면으로 연결한 파노라믹 커브드 디스플레이를 국내 준중형 SUV 최초로 적용했다. 파노라믹 커브드 디스플레이는 시야각에 따른 화면 왜곡을 줄여 정보를 더 쉽게 인지할 수 있게 해주며 운전자의 시선 분산을 최소화시킨다.


또한 인포테인먼트 시스템과 공조 기능을 통합해 조작할 수 있는 터치 방식의 전환 조작계를 적용해 실내 중앙부 스위치 공간을 축소함으로써 최신형 전자기기와 같은 이미지를 구현했다.


신형 스포티지는 넓은 시야도 갖췄다. 사이드 미러의 접합부를 A필러에서 도어로 내리고 계기반을 아래로 30mm 내려 운전자의 시야를 확보했다.


카림 하비브 기아디자인담당 전무는 “이번 신형 스포티지는 새로운 디자인 철학을 바탕으로 진보적인 디자인과 혁신적인 실내 공간으로 한 차원 높은 수준의 SUV로 완성했다”며 “앞으로도 도전적이고 독창적인 디자인을 통해 기아 고객들에게 영감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6년만에 새 옷 갈아입은 기아 스포티지…'역동적 외관'


/한동희 기자 dwis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