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oney 실시간

75% 세금 내느니 전에 팔자…분양권 거래 폭증

  • 양지윤 기자
  • 2021-06-08 14:35:00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75% 세금 내느니 전에 팔자…분양권 거래 폭증



지난달 전국 분양권 거래 건수가 올해 들어 최대로 치솟았다. 분양권 양도소득세가 6월 1일부터 강화 된 데 따른 것이다.


8일 부동산114가 국토교통부 실거래가공개시스템을 분석한 결과 지난달 전국 분양권 거래 건수는 6,578건으로 나타났다. 4월 5,393건과 비교해 22% 증가했다. 거래 신고 기한이 30일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지난달 거래건수는 더 늘어날 전망이다.


지난해 8월 국회를 통과한 세법 개정안에 따라 인상된 양도세 중과세율은 유예기간을 거쳐 이달 1일부터 적용됐다. 지난달 거래가 급증한 건 양도세 중과를 피하기 위한 막판 매도로 풀이된다. 미리 분양권을 팔아 세금을 줄여 보자는 의도다.


이달부터는 조정대상지역 내 다주택자의 양도세 중과세율이 10%포인트씩 오른다. 주택으로 치는 분양권 양도 역시 2주택자는 20%포인트, 3주택자는 30%포인트를 중과해 최고세율이 75%에 이른다. 1년 미만 단기 보유자에 대한 양도세율도 기존 40%에서 최고 70%로 올랐다. 1년 이상 보유한 뒤 팔아도 입주 전까지는 60%의 양도세를 내야 한다.


비규제지역도 양도세 부담이 커졌다. 이달부터는 조정지역과 비조정지역 간 양도세율 차등이 사라졌다. 전국 어디에서 분양권을 팔아도 동일 세율이 적용되는 것이다.


여경희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올해부터 분양권이 주택 수에 포함돼 작년과 비교해 분양권 거래가 큰 폭으로 감소했지만, 양도세 중과를 앞둔 지난달엔 막판 거래가 몰렸다"며 "세금 부담과 분양권 전매제한 강화로 이달부터는 분양권 매물과 거래가 다시 감소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양지윤 기자 ya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