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실시간

자동차·반도체장비 수출 호조에 日 4월 경상수지 흑자 전년비 6.4배 증가

  • 맹준호 기자
  • 2021-06-08 17:57:12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자동차·반도체장비 수출 호조에 日 4월 경상수지 흑자 전년비 6.4배 증가
일본 도쿄의 한 상점가에서 8일 시민들이 아침 식사를 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일본의 경상수지 흑자가 전년 같은 달 대비 6.4배나 급증했다. 수출 호조에 따른 무역수지 흑자가 이 같은 결과를 이끌었다.


8일 일본 재무성에 따르면 지난 4월 경상수지 흑자는 1조 3,218억 엔(약 13조 4,000억 원)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4월 대비 6.4배 늘어난 것이며 2015년 8월 이후 5년 6개월 만에 최대 증가 폭이다. 이로써 일본은 월간 경상수지에서 82개월(6년 10개월) 연속 흑자를 냈다.


일본의 4월 경상수지 흑자가 크게 늘어난 것은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초기에 급감했던 수출이 회복된 데 따른 것이다. 4월 수출액은 자동차와 반도체 제조 장비 등의 판매 호조로 38.0% 증가한 6조 8,255억 엔인 데 반해 수입은 11.3% 늘어난 6조 5,360억 엔에 머물러 2,895억 엔의 무역 흑자가 발생했다. 일본은 지난해 4월 9,269억 엔의 무역수지 적자를 낸 바 있다.


4월 서비스 수지는 9,548억 엔 적자를 기록했다. 1차 소득수지는 해외 자회사의 배당 수입 증가와 맞물려 7.3% 늘어난 2조 1,753억 엔으로 집계됐다. 일본의 1차 소득수지는 대외 금융채권·채무에서 발생하는 이자·배당금 등의 흐름을 반영하는 계정이다.


한편 일본 내각부는 이날 올 1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이 전 분기 대비 1.0% 감소했다고 수정 발표했다. 이는 지난달에 발표한 속보치(-1.3%)와 비교해 0.3%포인트 개선된 것이다.


이런 추세가 1년간 이어지는 것을 가정해 산출한 GDP 성장률은 -5.1%에서 -3.9%로 수정됐다.


/맹준호 기자 next@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