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dustry 실시간

현대차·SK·포스코·효성 'K수소 드림팀' 9월에 띄운다

CEO 총회 열고 협의체 공식 출범
수소경제 선점…탈탄소 시대 선도

  • 한동희 기자
  • 2021-06-10 18:02:06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현대자동차그룹과 SK그룹·포스코그룹·효성그룹이 글로벌 수소시장 공략을 위한 ‘드림팀’을 꾸린다. 과거 제조업 등에서 경쟁 관계였던 기업들이 미래 성장 동력인 수소경제를 선점하기 위해 손을 맞잡은 것이다. 특히 각 그룹 수장들이 직접 협력의 중심에 서면서 국내 수소산업 전반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차는 10일 정의선 현대차 회장과 최태원 SK 회장, 최정우 포스코 회장, 조현준 효성 회장이 경기 화성시 현대자동차·기아기술연구소(남양연구소)에서 만나 수소기업협의체 설립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다음 달까지 참여 기업을 최종 확정하고 오는 9월 최고경영자(CEO) 총회를 열어 협의체 출범을 공식화할 예정이다.

올해 초 현대차와 SK·포스코 등 3개 그룹이 먼저 ‘한국판 수소위원회’ 설립을 추진하기로 뜻을 모았고 이후 효성이 동참 의사를 밝혀 이날 4개 그룹 회장단의 회동이 성사됐다.

수소기업협의체는 CEO협의체 형태로 운영된다. 협의체 공동 의장은 현대차·SK·포스코 등 3개 그룹이 맡는다. 협의체는 수소 관련 사업 및 투자를 진행 또는 계획 중인 기업들의 추가 참여를 유도할 방침이다. 한화그룹과 롯데그룹 등의 참여 가능성도 열려 있다.

정 회장은 “수소기업협의체 설립을 비롯해 국내 주요 기업들과 수소사업 관련 협력을 지속해 수소에너지 확산 및 수소사회 조기 실현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국내 수소산업을 육성하고 성장을 견인하기 위해서는 기업의 역할이 중요하다”며 “수소산업이 단단히 뿌리를 내리고 글로벌 수소강국으로 도약하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한동희 기자 dwis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