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dustry 실시간

기아, 러시아 ‘올해의 차’ 6개 부문 수상…러시아 진출 이래 최다

‘러시아에서 가장 선호하는 대중 브랜드' 등 6개부문 석권

  • 변수연 기자
  • 2021-06-11 10:36:50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기아, 러시아 ‘올해의 차’ 6개 부문 수상…러시아 진출 이래 최다
기아가 '2021 러시아 올해의 차' 시상식에서 6개 부문 최우수 평가를 받았다./사진제공=기아

기아(000270)가 ’2021 러시아 올해의 차' 시상식에서 6개 부문 최우수 평가를 받았다. 러시아 시장 진출 이래 최다 부문 수상 기록이다.


기아는 11일 ’2021 러시아 올해의 차'에서 기아 모닝(수출명 피칸토)은 ‘도심형 소형차’, 셀토스는 ‘소형 SUV’, K5는 ‘비즈니스 세단’, 쏘렌토는 ‘중형 SUV’, 카니발은 ‘미니밴’에서 각 부문별 최고의 차량으로 선정되었다고 밝혔다.


이로써 기아는 ’2021 러시아에서 가장 선호하는 대중 브랜드'에 선정된 것을 포함해 총 6개 부문을 석권했다. 기아가 러시아 시장 진출 이래 세운 최다 부문 수상 기록이다.


2000년부터 시작된 ‘러시아 올해의 차’는 러시아 시장에서 가장 권위 있는 차량 평가다. 이번 ’2021 러시아 올해의 차' 평가에는 지난 2월1일부터 6월1일까지 약 4개월 간 150만명이 넘는 자동차 전문가, 일반 고객이 직접 온라인 평가에 참여해 총 23개 차량 부문에서 최고차량을 선정했다.


기아 관계자는 “기아 소형모델 모닝은 6년 연속 최고의 ‘도심형 소형차’로 선정됐고, 지난해 러시아 시장에 첫 선을 보이는 셀토스 역시 2년 연속 최고의 ‘소형 SUV’로 평가 받으며 상품성과 브랜드 파워를 인정 받았다”고 말했다.


지난해 말 러시아 시장에 출시된 신형 K5 역시 디자인과 성능, 다양한 신기술로 주목 받고 있다. 4세대 쏘렌토와 카니발도 강인한 디자인과 성능으로 러시아 운전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는 설명이다.


기아는 러시아 시장에서 3년 연속 연간 20만대 이상을 판매했으며 2014년부터 러시아 시장 수입 브랜드 중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특히 올해 러시아 승용차 시장에서 기아는 1~5월 총 8만9,543대를 판매, 러시아 현지 업체인 라다(LADA)에 이어 전체 브랜드 중 2위, 수입 브랜드 중 1위를 달리고 있다.


알렉산더 미갈 기아 러시아권역본부 운영총괄은 “러시아에서 가장 권위 있는 올해의 차 행사에서 기아가 ‘가장 선호하는 대중 브랜드’ 상을 수상한 것은 기아 브랜드에 대한 러시아 소비자들의 신뢰 상징”이라며 “하반기 러시아 시장에서 새로운 기아의 CI, 로고 공개 등을 통해 브랜드 위상을 더욱 공고히 할 것”이라고 밝혔다.


/변수연 기자 dive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2021.06.17 (장종료)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추세차트 EBITDA 마진율
코스피기아 87,600 1,500 -1.68%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