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오비코리아, 업계 관계자 사칭한 문자사기 기승…투자자 주의 당부

  • 도예리 기자
  • 2021-06-11 09:28:13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후오비코리아, 암호화폐 거래소

후오비코리아, 업계 관계자 사칭한 문자사기 기승…투자자 주의 당부
출처=후오비코리아.

후오비코리아가 업계 관계자를 사칭한 스미싱(문자사기) 피해가 잇따르자 11일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후오비코리아는 최근 SNS 공식 계정을 사칭한 스미싱 신고 접수가 증가하는 추세라고 밝혔다. 후오비 코리아 거래소 관계자로 위장해 이벤트 대상 선정 소식을 전하며 가상주소로 암호화폐 입금을 요구하는 방식이 주된 내용이다.


이에 대한 대책으로 후오비 코리아는 공식 계정 보안을 강화하고, 공지 채널을 통해 스미싱 사례를 공유하며 유사 사례 방지 안내를 진행하고 있다. 도메인 주소를 간소화해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안내하고 유사 도메인 사칭 주의도 당부했다.


박시덕 후오비 코리아 대표는 “최근 가상자산 거래소 사칭이 기승을 부리고 있어 고객센터로 피해 사례가 접수되고 있다”며 “후오비 코리아는 절대 고객에게 암호화폐 자산 이동을 요구하지 않기 때문에 스미싱이 의심되는 경우 후오비 코리아 고객센터로 문의 바란다”고 전했다.


/도예리 기자 yeri.do@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