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dustry 실시간

글로벌 항공 동맹체 3곳, G7 정상회의 앞두고 “백신 접종시 자가격리 면제” 촉구

대한항공·아시아나 속한 항공 동맹체
안전한 국경 개방 및 여행·관광업 부흥 위해 권고

  • 변수연 기자
  • 2021-06-11 10:51:16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글로벌 항공 동맹체 3곳, G7 정상회의 앞두고 “백신 접종시 자가격리 면제” 촉구
항공 동맹체 3사 로고 /사진제공=아시아나항공


글로벌 항공 동맹체 스타얼라이언스·원월드·스카이팀이 오는 13일까지 영국에서 개최되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를 앞두고 G7 국가 공통의 여행·보건 기준을 마련하도록 요청했다.


11일 아시아나항공에 따르면 이번 항공 동맹체 3사의 요청은 안전한 국경 개방을 통해 국가간 이동 재개를 촉진하고 여행과 관광업을 부흥시키기 위해서다. 현재 스타얼라이언스에는 아시아나 항공이, 스카이팀에는 대한항공이 소속돼있다.


항공 동맹체 3사는 코로나19 방역에 대한 각국의 규제와 절차가 각기 다르고 예측 불허해 국가간 여행에 지장을 초래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G7 국가들이 선도적으로 백신접종 완료시 입국 후 격리를 면제하고 중간 기착지 미입국 환승객에게 추가 검사와 격리 면제 등의 조치를 마련할 것을 권고하기로 했다.


항공 동맹체 3사는 또 각국 정부가 코로나19 백신 접종과 검사 결과 증명서 등 여행에 필요한 보건 인증 정보를 관리할 수 있도록 디지털 프로세스의 채택을 요청했다. 세계보건기구(WHO)와 국제민간항공기구(ICAO)가 마련한 인증 정보에 대해 G7에서도 공통 요건과 기준을 합의하도록 촉구한 국제항공운송협회(IATA)에도 지지를 보낸다고 밝혔다.


항공 동맹체 3사는 “국제선 여행과 관광 수요는 세계 경제를 원활히 돌아가게 하는 핵심 요소”라며 “G7 국가들이 결단력 있는 행동을 보인다면 코로나19 검사나 검역을 둘러싼 불확실성도 없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각국 정부는 공인된 백신이 격리 면제를 위한 안전하고 합리적인 근거라는 점을 고려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변수연 기자 dive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