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al 실시간

이동걸 “쌍용차 자구안 충분한 지 곰곰이 생각해야”

"원칙 그대로... 산은 답할 단계 아니다"
"HMM CB 주식으로 전환하겠다"
대우건설 매각도 우회적으로 공식화

  • 김상훈 기자
  • 2021-06-14 17:02:05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이동걸 “쌍용차 자구안 충분한 지 곰곰이 생각해야”

이동걸 KDB산업은행 회장이 최근 쌍용차 노사가 합의한 ‘2년 무급휴직’ 자구안을 두고 “충분한 지 곰곰이 생각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 회장은은 14일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통해 “2년 조건부 휴직이 (쌍용차 노조가) 많이 희생한 것이지만 2년만에 정상화가 가능할까에 대해선 투자자가 고민을 할 것이다”라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쌍용차 노사를 향해 "산은이나 정부의 관점에서 보지 말고 투자자를 어떻게 설득할 것인가 하는 차원에서 (생각해 달라)”고 덧붙였다.


쌍용차 노사는 지난 8일 ‘직원 절반의 2년 무급휴직’을 골자로 한 자구안에 합의한 바 있다. 노조 찬반투표에서 해당 자구안은 52.1%의 찬성표를 얻었다.


산은은 노사가 자구안에 합의를 했지만 당장 의사결정을 바꿀 단계는 아니라는 입장이다. 이 회장은 “사업계획없이 제시된 자구계획만으로 쌍용차 경영 정상화에 대한 판단을 할 수 없어서 현재 산은이 입장을 밝힐 게 없다”며 “인수 의향자들이 이번 자구계획 평가해 인수 여부를 결정할 것이고, 이후 자구계획이 반영된 사업계획서를 제시하면 타당성을 검토한 후 금융지원 여부를 검토하겠다”고 설명했다.


특히 이 회장은 노조가 양보가 더 필요하다는 우회적 발언도 내놨다. 그는 “(투자자 관점에서 보면) 미지급임금채권이 포함된 고익채권 문제가 있다”며 “노조가 미지급 임금을 받겠다고 하면 잠재적 투자자 입장에서 옛날 비용을 대라는 말이라고 생각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현재 쌍용차는 법원이 회생절차를 개시해 회생계획인가전 인수합병(M&A)을 통해 새 투자자를 찾고 있는 상황이다. 이와 관련해 이 회장은 “진정성 있는 인수 후보자가 매우 귀한 거 같다”며 “(쌍용차 매각은) 많은 고난이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이 회장은 또 3,000억 원 규모의 HMM 전환사채(CB)를 모두 주식으로 전환하겠다는 의사도 밝혔다. 그는 “전환하면 이익인데 그거 보기하면 배임이다”며 “(주식) 매각 계획은 다른 고려요소를 포함해 단계적으로 해야 하기 때문에 조금 더 시간을 두고 검토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대우건설 매각과 관련해서는 우회적으로 공식화했다. 이 회장은 “KDB인베스트먼트가 1대주주다. 향후 매각절차는 KDB인베의 독립적 의사결정에 따라 진행될 예정”이라면서도 “언론보도 등을 보면 대우건설 매각 여건이 조성되는 듯 보인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이 회장은 산은의 자본확충 필요성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인내자본이 부동산에만 있고 정작 중요한 산업 쪽에는 없다”며 “(인내 자본을) 새로 만들던지 산은이 앞장서서 해야하는데, (이런 의미에서) 산은의 자본확충이 필요한 때다"고 말했다. 또 이와 관련해 “한국투자공사(KIC)를 산은 자회사로 편입하는 망상도 해본다”며 “KIC 최상위 기구에 경영정책위원회를 만들어 부총리를 위원장으로 해서 KIC에 방향성을 주면 손정의의 비전펀드에 버금가는 걸 만들 수 있다”는 아이디어를 제시했다.


/김상훈 기자 ksh25th@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