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al 실시간

쌍용차, 자구안 합의…이동걸 "충분한지 생각해봐야"

7월부터 직원 절반 무급휴직 돌입

  • 김상훈 기자
  • 2021-06-14 17:57:17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쌍용차, 자구안 합의…이동걸 '충분한지 생각해봐야'

이동걸 KDB산업은행 회장이 최근 쌍용차 노사가 합의한 ‘2년 무급 휴직’ 자구안을 두고 “충분한지 곰곰이 생각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 회장은 14일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통해 “2년 조건부 휴직이 (쌍용차 노조가) 많이 희생한 것이지만 2년 만에 정상화가 가능할까에 대해서는 투자자가 고민을 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쌍용차 노사를 향해 “산은이나 정부의 관점에서 보지 말고 투자자를 어떻게 설득할 것인가 하는 차원에서 (생각해달라)”라고 덧붙였다.


쌍용차 노사는 지난 8일 ‘직원 절반의 2년 무급 휴직’을 골자로 한 자구안에 합의한 바 있다. 노조 찬반투표에서 해당 자구안은 52.1%의 찬성표를 얻었다.


산은은 노사가 자구안에 합의를 했지만 당장 의사 결정을 바꿀 단계는 아니라는 입장이다. 이 회장은 “사업 계획없이 제시된 자구 계획만으로 쌍용차 경영 정상화에 대한 판단을 할 수 없어서 현재 산은이 입장을 밝힐 게 없다”며 “인수 의향자들이 이번 자구 계획을 평가해 인수 여부를 결정할 것이고 이후 자구 계획이 반영된 사업계획서를 제시하면 타당성을 검토한 후 금융 지원 여부를 검토하겠다”고 설명했다.


특히 이 회장은 노조 양보가 더 필요하다는 우회적 발언도 내놓았다. 그는 “(투자자 관점에서 보면) 미지급 임금 채권이 포함된 채권 문제가 있다”며 “노조가 미지급 임금을 받겠다고 하면 잠재적 투자자 입장에서 옛날 비용을 대라는 말이라고 생각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현재 쌍용차는 법원이 회생절차를 개시해 회생 계획 인가 전 인수합병(M&A)을 통해 새 투자자를 찾고 있는 상황이다. 이와 관련해 이 회장은 “진정성 있는 인수 후보자가 매우 귀한 것 같다”며 “(쌍용차 매각은) 많은 고난이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김상훈 기자 ksh25th@sedaily.com, 한동희 기자 dwis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