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oney 실시간

'제2의 붕괴사고 막아라' 국토부, 위험도 높은 140개 현장 점검 추진

장관 주재 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 개최
전국 3만곳 해체공사 분석…위험도 높은 현장 점검

  • 진동영 기자
  • 2021-06-14 14:41:18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제2의 붕괴사고 막아라' 국토부, 위험도 높은 140개 현장 점검 추진
지난 9일 오후 4시22분경 발생한 광주 동구 학동 5층 건물 붕괴현장 /연합뉴스

‘광주 건물 붕괴사고’의 재발을 막기 위해 정부가 전국 140여개의 사고 위험도 높은 건물 해체공사 현장에 대한 안전점검을 추진한다.


국토교통부는 13일 노형욱 장관 주재로 개최한 광주 건축물 붕괴사고 관련 ‘제3차 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에서 이 같은 방안을 추진하기로 결정했다고 14일 밝혔다.


회의 결과 노 장은 전국 3만 여개소에 달하는 해체공사 현장의 안전점검 활동 이행력을 높이는 방안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 우선 GIS(지리정보체계) 정보를 활용해 사고 위험도가 높은 현장을 분석하고, 일차적으로 140여개 현장을 선정해 안전점검을 추진한다.


안전점검에는 국토부, 지방국토관리청, 국토안전관리원, 지자체 등 관계기관이 공동으로 참여한다. 14일부터 30일까지 약 2주간 진행될 예정이다. 점검에서는 인허가 당시 제출한 해체계획서대로 시공이 이뤄지는지, 감리자의 업무 수행이 적정한지, 현장에 인접한 건축물·도보 안전조치가 이뤄졌는지 등에 대해 집중 점검이 이뤄질 계획이다.


16일에는 국토부 1차관이 주재하고 전국 시·도안전실장이 참석하는 회의를 개최해 해체공사 현장에 대한 안전점검 수행 요청과 현장 안전강화방안 등에 대한 의견 수렴을 진행할 예정이다.


노 장관은 이날 회의에서 “현재 지자체 중심으로 진행하고 있는 유가족 보상 등에 대해서도 행정안전부 등 관련부처가 적극 협력해 최대한 지원해 나가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와 함께 중앙건축물사고조사위원회를 통한 사고원인 조사와 재발방지책 수립을 신속히 진행해 달라고 강조하면서 “사조위 활동이 완료되기 전이라도 국토부에서는 관련 전문가 등이 제기하는 해체공사 현장의 문제점에 대해 경청하고 필요한 제도 개선방안을 사전에 적극 마련해 달라”고 지시했다.


/진동영 기자 ji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