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dustry 실시간

포스코, 정비시간 30% 단축

제철소 제어장치 등 이상 감지하면
AI가 50년 축적된 해결데이터 검색
첨단 정비기술시스템 '포인트' 선봬

  • 서종갑 기자
  • 2021-06-16 11:11:18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포스코, 정비시간 30% 단축
포스코 설비관리 담당 직원들이 태블릿으로 POINT 시스템에 접속해 기계의 이상 여부를 점검하고 있다.

포스코가 현장 정비시간을 30% 줄여주는 정비기술 시스템을 내놨다.


포스코가 제철소 제어장치 복구에 최적 솔루션을 제공하는 스마트 검색 시스템 ‘포인트(POINT)’를 운영한다고 16일 밝혔다.


포인트는 제철소 설비에 문제가 발생하면 원인을 파악해 해결 방안을 제공하는 첨단 시스템이다. 제철소에서는 드라이브(Drive), 프로그램 가능 논리 제어기(PLC) 등을 제어장치로 쓴다. 이 장치들은 가동 중인 조업설비에서 발생하는 데이터 저장, 공정 제어 역할을 맡는다. 문제는 고장 유형이 다양하고 복잡해 원인 파악이 어렵다는 점이다. 작업자의 숙련도에 따라 조치 편차가 크게 나는 등 복구에도 어려움이 따랐다.


포스코는 설비 제어와 인공지능 전문가를 모아 문제 해결에 나섰다. 우선 매뉴얼 등 기술 자료와 50년 동안 축적된 정비 기술, 이상 조치 노하우를 데이터베이스로 축적했다. 자연어 처리에 특화된 인공지능을 접목해 스마트 검색 솔루션도 개발했다. 이렇게 탄생한 포인트 시스템은 고장 이력 혹은 타공장 유사 고장 사례와 상관성 분석 등을 통해 예측 가능한 고장 원인과 발생 확률, 점검 우선순위를 제공한다. 시스템 사용 후 조치 결과와 만족도를 피드백하면 정확도가 올라가도록 설계돼 있어 활용 실적이 늘어날수록 고장 진단 기능은 향상된다.


포인트 시스템은 앱 형태로도 개발돼 접근성이 높다. 현장 경험이 부족한 신입 또는 타부서 전입 직원들도 평상시에 POINT시스템을 통해 장애 유형을 학습 가능한 게 장점으로 꼽힌다.


/서종갑 기자 gap@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2021.07.27 (장종료)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추세차트 EBITDA 마진율
코스피POSCO 364,500 10,500 +2.97%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