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dustry 실시간

삼성중공업, 5대 1 무상감자안 주총 통과…재무구조 개선 속도

5,000원→1,000원으로 감액 후
유상증자 통해 자본잠식 우려 해소

  • 서종갑 기자
  • 2021-06-22 17:00:36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삼성중공업, 5대 1 무상감자안 주총 통과…재무구조 개선 속도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초대형 컨테이너선./사진 제공=삼성중공업

삼성중공업(010140)이 주식 액면가를 5분의 1로 감액하는 무상감자안을 확정하며 재무구조 개선에 돌입했다.


삼성중공업은 22일 판교 연구개발(R&D) 센터에서 임시 주주총회를 열고 액면가 감액 무상감자와 회사 발행 주식 총수 개정 등 주요 안건을 통과시켰다.


주총 결과에 따라 삼성중공업은 액면가 5,000원의 보통주와 우선주가 5분의 1인 1,000원으로 감액하는 무상감자를 한다. 감자비율은 80%다. 삼성중공업은 무상감자로 발생한 납입자본금 감액분 2조 5,000억 원을 자본잉여금으로 전환해 자본잠식 우려를 해소한다. 삼성중공업 유상증자를 위한 발행 주식 총수 증가 정관 변경 안건도 통과됐다. 발행 주식 총수는 8억 주에서 15억 주로 늘었다.


삼성중공업은 내달 예정된 이사회에서 1조 원 규모 유상증자를 의결한다. 삼성중공업은 올 1분기 5,068억 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하는 등 14분기 연속 적자를 이어갔다. 자본총계가 자본금보다 적은 자본잠식 위기를 맞자 무상감자 등을 통한 재무구조 개선에 나섰다.


삼성중공업은 이번 고비만 넘기면 조선업황 개선으로 재무구조 정상화 속도가 빨라지리라 본다. 삼성중공업은 2분기 만에 59억 달러를 수주해 연간 목표치의 65%를 조기 달성했다. 지난달 말 기준 수주 잔고 258억 달러로 2015년 이후 최고 수준이다.


정진택 삼성중공업 사장은 주총에서 “액면가 감액 방식의 무상감자와 유상증자를 위한 수권 주식 수 확대는 다가오는 어려움을 선제적으로 타개하고, 회사의 재무 건전성을 확보하기 위한 방편”이라면서 “사업 경쟁력을 지키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다행히 작년 말부터 글로벌 조선 수주가 살아나고 있고, 선가 회복 움직임도 뚜렷해 다시 도약하기 위한 경영 여건은 충분히 확보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서종갑 기자 gap@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2021.07.27 (장종료)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추세차트 EBITDA 마진율
코스피삼성중공업 6,540 0 0.00%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