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dustry 실시간

SK '탄소 중립' 확 당긴다... 최태원 “넷제로,선택이 아닌 경쟁력 문제"

[2021 확대 경영회의 주재]
2050년에 앞서 넷제로 달성 주문..공동 결의
계열사 중 SK머티리얼즈는 2030년에 달성
"이해관계자 신뢰 때 파이낸셜 스토리 완성"

  • 한재영 기자
  • 2021-06-23 08:33:39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온실가스 배출 ‘넷 제로’는 하느냐 안 하느냐의 문제가 아니라 경쟁력의 문제”라고 강조했다. 이에 SK그룹 계열사 최고경영자(CEO)들은 오는 2050년 전(2050년-α)에 온실가스 배출 넷 제로 달성을 추진하기로 공동 결의했다. 이는 우리나라를 비롯한 주요국 정부가 2050년을 온실가스 배출 넷 제로 목표 시점으로 설정한 것보다 도전적이다. 전 세계적으로 기후변화 대응의 필요성이 부각되는 가운데 이러한 패러다임 변화를 성장 동력 확보의 기회로 삼으려는 SK그룹의 움직임에 한층 속도가 붙을 것으로 전망된다.


23일 SK에 따르면 최 회장은 지난 22일 경기도 이천 SKMS연구소에서 열린 확대 경영회의에서 그룹 전체 차원에서 온실가스 배출 넷 제로를 조기 추진하라고 주문했다. 최 회장은 “남들보다 더 빨리 움직이면 우리의 전략적 선택의 폭이 커져 결국에는 경쟁에서 이길 수 있다”고 강조했다. 탄소 가격이 예상보다 빠르게 올라갈 수 있다는 점도 넷 제로 조기 추진 필요성으로 제시했다. 그는 “반도체와 수소 등을 그룹 차원의 파이낸셜 스토리로 만들었을 때 시장 호응을 얻을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파이낸셜 스토리는 최 회장이 지난해 제시한 경영 화두다. 재무적 성과뿐 아니라 이해관계자들이 만족하고 매력을 느낄 만한 성장을 추구하는 것을 의미한다.



SK '탄소 중립' 확 당긴다... 최태원 “넷제로,선택이 아닌 경쟁력 문제'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지난 22일 경기 이천 SKMS연구소에서 열린 ‘2021 확대경영회의’에서 마무리 발언을 하고 있다./사진 제공=SK

SK그룹은 지난해 대비 탄소 배출량을 2030년 35%, 2040년에는 85%까지 줄여 넷 제로 조기 달성을 추진하기로 했다. 이는 SK그룹이 탄소 배출 감축 활동을 하지 않았을 경우 늘어나는 배출량과 비교했을 때 2030년 35%, 2040년에는 7%만 배출하겠다는 파격적인 목표다. 계열사 중에서는 SK머티리얼즈가 가장 빠른 2030년을 넷 제로 달성 시점으로 잡았고 다른 계열사들도 저마다의 목표를 세웠다. 아울러 최소 10년 단위로 중간 목표를 정해 그 결과를 매년 외부에 공개하기로 했다. SK의 한 관계자는 “계열사 CEO 공동 결의에는 이산화탄소 등 7대 온실가스를 직접 감축할 수 있도록 적극 투자하고 재생에너지 사용을 확대하겠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고 설명했다.


최 회장은 이날 회의에서 동기화를 의미하는 ‘싱크로나이즈’를 키워드로 ‘좋은 파이낸셜 스토리’의 개념과 필요성도 재차 강조했다. 최 회장은 “미래 비전부터 이사회 운영, 구성원 평가 등 모든 요소가 파이낸셜 스토리 내에서 톱니바퀴 맞물리듯 조화를 이루고 이해관계자별로 맞춤 스토리를 제시할 수 있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아 글로벌 경영 환경 변화를 두고는 “감내하기 어려운 도전 과제에 직면해 있다”면서 CEO들이 파이낸셜 스토리 완성의 주체가 되라고 주문했다.


한편 이날 회의에는 최 회장을 비롯해 최재원 수석 부회장과 최창원 SK디스커버리 부회장, 조대식 SK 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 등 30여 명이 참석했다. 조 의장은 “올해가 파이낸셜 스토리 실행의 원년인 만큼 각 사의 파이낸셜 스토리가 이러한 관점에서 제대로 수립됐는지 재차 점검해 과감하고, 빠르고, 냉철하게 실행하자”고 주문했다.


/한재영 기자 jyha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