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호화폐 빨리 사라는 버핏?'…머스크 '가짜 밈' 올렸다가 지워

버핏 가짜 조언, 트위터에 한때 공유

  • 박동휘 기자
  • 2021-07-07 09:10:19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 /AFP연합뉴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워런 버핏 버크셔해서웨이 회장과 관련한 가짜 밈(meme·인터넷에서 유행하는 이미지나 동영상)을 트위터에 올렸다가 삭제했다.

6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정보 매체 비트코인닷컴과 영국 일간 인디펜던트에 따르면 머스크는 인터넷에서 찾았다면서 버핏의 '최고 재정적 조언'이라는 문구가 달린 밈을 트위터에 공유했다. 이 밈은 그동안 암호화폐에 부정적이었던 '투자의 귀재' 버핏이 "가능한 한 많은 코인을 찾아라. 그리고 빨리"라고 말했다고 주장했다.

/트위터 캡처


머스크가 올린 이 밈에 암호화폐 투자자들은 '빅 뉴스'로 받아들이면서 줄줄이 댓글을 달았다. 머스크도 신이 난 듯 버핏을 향해 하트 모양의 이모지를 담은 트윗도 날렸다.

하지만 머스크는 자신이 공유한 이 밈을 몇 시간 뒤 내렸다. 비트코인닷컴은 머스크가 명백하게 가짜인 밈을 올렸다가 삭제한 것이라고 전했다. 머스크가 이 밈의 내용을 진실이라고 믿은 것인지 장난삼아 올렸다가 문제가 될 것으로 판단해 삭제한 것인지는 전해지지 않았다.

버핏은 암호화폐에 대해 줄곧 부정적인 입장을 유지해왔다. 그는 지난 2018년 버크셔해서웨이 연례 주주총회에서 비트코인을 "쥐약"이라고 부르며 "비트코인을 사는 것은 투자가 아니라 투기"라고 지적했다. 버핏은 이듬해에도 비트코인에 대해 "고유한 가치가 전혀 없는 망상"이라고 비판한 바 있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