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ternative 실시간

코람코신탁, 개발사업본부 신설…본격 투자 영토 확대 나서

부문별로 진행해오던 개발사업 본부로 통합
주유소 부지 개발 등 투자영역 확대 본격 나서

  • 김민경 기자
  • 2021-07-09 10:02:10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코람코, 코람코자산신탁, 부동산개발, 부동산시행, 리츠, PF

[시그널] 코람코신탁, 개발사업본부 신설…본격 투자 영토 확대 나서
코람코자산신탁이 개발예정인 주유소부지 복합개발 예상도

코람코자산신탁이 개발사업본부를 신설하고 간접투자를 통한 부동산 개발사업을 본격화한다고 9일 밝혔다.


코람코자산신탁은 2001년 리츠 제도를 국내로 도입한 1세대 부동산금융기업으로 민간 리츠시장에서 지난 20년간 시장점유율 1위를 이어오고 있다. 주로 기업의 구조조정을 지원하는 CR리츠(Corporate Restructuring REIT‘s)와 위탁관리리츠를 통해 오피스?리테일 등의 실물자산에 투자해 왔다. ‘The Asset’으로 건물명을 바꾼 강남역 삼성물산 서초타워와 여의도 하나금융투자빌딩, 광교 갤러리아백화점 등이 코람코자산신탁에서 매입한 대표적인 자산들이다.


코람코신탁은 이번 개발사업본부 신설을 계기로 투자대상을 넓히겠다는 목표다. 최근 코람코신탁은 기존의 실물자산을 매입?운용해 수익을 창출했던 것에서 벗어나 토지상태의 자산을 매입하여 직접 건물을 짓는 개발사업 모델로 범위를 확대하고 있다. 지난달 가산디지털단지에 거대(Massive) 데이터센터 개발 프로젝트를 추진한다고 밝혔으며 이르면 올해 안으로 서울 삼성?반포?동작?암사 등 주요역세권에 인접한 주유소 부지를 대상으로 복합빌딩개발 사업에 착수할 계획이다.


그간 국내 부동산개발 시장은 영세한 시행사가 시공사 또는 신탁사의 신용공여를 통해 PF(Project Financing·자금 조달)를 일으킨 후 직접 개발하는 구조로 성장해왔다. 그러나 최근에는 자산운용사가 전면에 나서 간접투자 방식으로 개발사업을 끌어가는 경우가 늘고 있다. 국내외 다양한 투자자들의 투자자금을 바탕으로 리츠·부동산펀드·PFV 등을 세워 직접 사업을 추진할 수 있기 때문이다.


리츠 1위 기업인 코람코자산신탁은 투자처 선별과 자산관리?운용노하우에 강점이 있을 뿐 아니라 차입형·책임준공형 등 개발신탁사업에서 쌓인 노하우를 접목해 부지선별부터 투자, 시공관리·운영에 이르는 전 과정에서 밸류체인을 완성시킨다는 계획이다.


정희석 코람코자산신탁 개발사업본부장은 "그간 전담 조직 없이 각 부문별로 진행해오던 개발사업 역량을 개발사업본부로 결집시켜 투자자에게 체계적 솔루션을 제공할 예정"이라며 "기존 실물자산 투자와 더불어 개발사업으로 투자영역을 확장해 부동산금융 선도기업으로서의 입지를 더욱 확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2021.07.30 (장종료)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추세차트 EBITDA 마진율
코스피LF 18,450 50 -0.27%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