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0달러 월급이 하루만에 50달러로"...엘살바도르서 비트코인 법정화폐 철회 시위

비트코인 법정 화폐 채택한 엘살바도르
철회 요구하는 반대 시위 일어나
국민 77% "'비트코인 법' 반대한다"

  • 홍유진 기자
  • 2021-07-22 17:43:23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300달러 월급이 하루만에 50달러로'...엘살바도르서 비트코인 법정화폐 철회 시위
사진출처=셔터스톡


전 세계 국가 중 최초로 비트코인을 법정 화폐로 채택한 엘살바도르에서 반대 시위가 격화하고 있다. 최근 비트코인 가격이 급락하면서 화폐로서의 실질 구매력이 떨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작용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22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디크립트에 따르면 엘살바도르의 수도 산살바도르에서 비트코인을 법정 화폐로 채택하는 것에 반발하는 시위가 일어났다. 시위대는 비트코인 법정 화폐 채택이 “불법적이고, 기만적이며 협의되지 않은 법안”이라며 철회를 촉구했다.


이번 시위는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시위가 금지된 가운데 벌어졌다.


이날 시위에 참여한 한 참가자는 “최저 임금을 받는 사람들은 300 달러였던 월급이 하루 만에 50 달러가 될 수도 있다”며 비트코인의 가격 변동성에 우려를 표했다. 또 다른 참가자는 “법적 불안을 야기할 뿐만 아니라 사기와 자금 세탁에 이용될 것이다"라고 주장했다. 실제로 엘살바도르는 범죄집단이 기승을 부려 사회·경제적으로 불안정한 국가로 평가받는다.


비트코인 법정 화폐 채택에 대한 엘살바도르 국민들의 여론은 시위대와 마찬가지로 싸늘하다. 디크립트 등 외신은 국민들의 77%가 이번 법안에 반대한다고 보도했다.


앞서 엘살바도르는 지난 6월 나이브 부켈레 대통령이 제출한 비트코인 법정통화 승인안을 통과시켰다. 1981년생으로 만39세인 부켈레 대통령은 포퓰리스트적 행보로 논란이 된 바 있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