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oney 실시간

"집값 떨어질 것" 엄포에도…세종 로또 청약 24만명 몰렸다

'세종자이더시티' 1순위 22만842명 몰려
단지 평균 경쟁률만 199.7대1 달해

  • 권혁준 기자
  • 2021-07-28 19:44:35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집값 떨어질 것' 엄포에도…세종 로또 청약 24만명 몰렸다
세종자이 더 시티 조감도./사진제공=GS건설

정부의 집값 하락 ‘엄포’에도 24만 명이 넘는 대규모 인원이 세종 ‘로또 청약’에 몰렸다.


28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이날 1순위 청약을 받은 ‘세종자이더시티(조감도)’에서 1,106가구 공급에 22만 842명이 청약을 접수했다. 평균 경쟁률은 199.7 대 1을 기록했다. 가장 많은 물량이 공급되는 전용 101㎡B 타입 기타 전형에만 6만 1,592명이 몰렸다. 앞서 특별공급에도 2만 2,698명이 접수해 특공과 1순위를 합해 24만 3,000여 명이 신청했다.


세종시가 전국에서 청약이 가능한 점을 고려하더라도 20만 명을 넘는 대규모 인원이 한 단지 청약에 몰린 것은 이례적이다. 세종 집값이 최근 들어 조정 국면에 들어섰지만 분양가와 주변 시세를 고려하면 ‘억’대의 시세 차익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전용 85㎡를 초과하는 대형 평수 위주로 공급돼 추첨제 당첨이 가능한 점이 인기몰이에 한몫을 한 것으로 보인다.


세종자이더시티는 세종시의 이전 기관 특공 제도 폐지 이후 분양되는 첫 단지다. 전매 제한은 일반공급 4년, 특공 5년이며 실거주 의무는 없다.


한편 지난 27일 진행된 특공에서는 244가구 공급에 2만 2,698명이 접수해 평균 93 대 1의 청약 경쟁률을 기록했다. 생애최초 전형에서는 단 23가구 모집에 1만 1,725명이 몰려 평균 경쟁률이 509.8 대 1에 달했다. 260.9 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한 신혼부부 특공 전형이 그 뒤를 이었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