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실시간

아마존 실적 쇼크·물가 우려 덮친 뉴욕증시…다우 0.42%↓마감 [데일리 국제금융시장]

  • 김경훈 기자
  • 2021-07-31 08:28:24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뉴욕증시, 아마존, 실적부진, 다우, 스탠더드앤드푸어스, 나스닥, 물가상승우려, 연준, 코로나19, 델타변이

아마존 실적 쇼크·물가 우려 덮친 뉴욕증시…다우 0.42%↓마감 [데일리 국제금융시장]
뉴욕증권거래소(NYSE) 내부. /AFP연합뉴스

아마존이 시장 예상에 못 미치는 실적을 내놓은 데다 물가 상승에 대한 우려까지 겹치면서 미국 뉴욕증시가 일제히 하락했다.


30일(미국 동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우량주 위주의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49.06포인트(0.42%) 내린 3만4,935.47에 장을 마무리했다.


대향주 중심의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보다 23.89포인트(0.54%) 밀린 4,395.26을 기록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전장보다 105.59포인트(0.71%) 떨어진 14,672.68로 거래를 마쳤다.


이날 지수는 떨어졌지만 S&P500지수는 이번 한 달동안 2.83% 올라 6개월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다. 나스닥 지수는 7월 한 달간 1.89% 올라 2개월 연속 뛰었다.


전날 장을 마친 뒤 2분기 실적을 내놓은 아마존은 정규 거래에서 0.8% 하락한 뒤 시간 외 거래에서 6%대 급락세를 연출했다.


아마존의 2분기 매출액은 1,130억8,000만달러로 3개 분기 연속 1,000억달러 매출을 달성했지만 시장이 예상했던 1,152억달러에는 미치지 못했다. 아마존이 월가의 예상 보다 적은 매출액을 기록한 것은 3년 만에 처음이다. 특히 2분기 매출 증가율은 27%로 지난해 동기 41%보다 크게 떨어졌다.


이같은 아마존 실적에 대한 실망감은 3분기 기업들의 실적 전망에 대한 우려로 확대되면서 전체 지수 하락에 영향을 줬다.


물가 상승률은 계속 오름세를 이어가면서 30년래 최고치를 갈아치웠다. 미국 연방준비은행(Fed)가 물가상승률 지표로 주로 사용하는 개인소비지출(PCE)가격지수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5% 올라 1991년 7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다만 이는 시장 예상치인 3.6%보다는 낮았다.


연준은 중앙은행의 목표치인 2%를 웃도는 물가상승률이 시간이 지날수록 둔화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6월 개인소비지출(PCE)은 전월 대비 1.0% 증가해 전문가 예상치인 0.7% 증가보다 높았다. 개인소득(세후 기준)은 전월 대비 0.1% 증가해 시장의 예상치인 0.2% 감소보다 개선됐다.


지난 2분기 미국의 2분기 고용비용지수(ECI)는 0.7%(계절 조정치) 상승해 월스트리트저널이 집계한 예상치인 0.9% 상승보다는 상승 폭이 작았다.


한편 델타 변이 확산에 따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에 대한 우려는 더욱 커졌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내부 보고서를 통해 "델타 변이 때문에 전세(war)가 뒤바뀌었다는 것을 인정해야 한다"면서 "델타 변이는 수두만큼 전염력 강하고 더 심각한 질병을 유발할 수 있다"고 상황을 짚었다.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29일 기준 미국의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7만1,621명이다. 2주만에 151% 급증했다.


이에 대해 BMO캐피털의 브라이언 벨스키 수석 투자전략가는 "최근 몇주간 시장에 상당한 변동이 있었다"면서 "델타 변이에 대한 우려로 인해 경제 재개 모멘텀이 받을 영향이 가격에 핵심적 역할을 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기업들의 실적과 정부의 정책지원, 이에 따른 경제성장 상황이 정점에 다다랐다는 전망이 나오면서 증시에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다"고 상황을 전했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