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dustry 실시간

대한항공, 지난해 국제화물수송 세계 5위

화물기 가동률 전년比 25% 높여…운항횟수 9,000여회

  • 한동희 기자
  • 2021-08-01 10:14:55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대한항공, 지난해 국제화물수송 세계 5위
대한항공 A330 여객기에 화물을 탑재하고 있다. /사진제공=대한항공


대한항공이 코로나19로 촉발된 긴 불황의 터널 속에서 국제화물수송 세계 5위 자리를 지켜냈다.


1일 국제항공운송협회(IATA)가 발표한 '세계 항공수송 통계 2021'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지난해 80억9,100만FTK(톤킬로미터·각 항공편 당 수송 톤수에 비행거리를 곱한 것)의 국제화물수송 실적을 기록했다. 지난해 국제화물수송 실적 1위는 카타르항공으로 137억4,000만FTK를 기록했다. 이어 페덱스(102억6,600만FTK), 에미레이트항공(95억6,900만FTK), 캐세이퍼시픽항공(81억3,700만FTK) 순이다.


대한항공은 2019년에 이어 5위를 유지했고, 화물 실적은 2019년 73억9,000만FTK보다 9.5% 증가했다. 카타르항공은 2019년 130억2,400만FTK에서 지난해 5.5% 증가해 1위를 지켰고, 페덱스는 88억5,100만FTK에서 16% 증가해 4위에서 2위로 올랐다. 아시아나항공은 지난해 35억8,600만FTK의 국제화물수송 실적을 내며 2019년 23위에서 4단계 오른 19위를 기록했다.


대한항공은 코로나19 사태가 시작된 지난해 1분기 566억원의 적자를 냈지만, 2분기부터 화물 사업을 강화하며 흑자를 내고 있다. 23대의 화물기 가동률을 전년보다 25% 이상 높이고, 화물전용 여객기를 운항하며 화물 수송 공급을 늘렸다. 지난해 3월부터 올해 6월까지 대한항공이 여객기에 여객을 태우지 않고 화물만 실어 나르는 화물전용 여객기를 운항한 횟수는 총 9,000여회에 달한다. 항공 화물운임도 고공행진이 이어지면서 대한항공 화물 실적을 견인했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