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dustry 실시간

기아, 첫 전용전기차 EV6 출시...주행거리 475km ‘역대급’

  • 김능현 기자
  • 2021-08-02 08:56:07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기아가 첫 전용 전기차 모델인 ‘더 기아 EV6’를 2일 출시했다. 현대차의 첫 전용 전기차인 아이오닉5에 이어 국산 전기차의 돌풍을 이어갈지 주목된다.


이날 출시한 EV6는 스탠다드(기본형) 모델의 경우 58.0kWh 배터리가 장착돼 최대 주행거리가 370㎞(2WD 기준)에 달한다. 롱레인지(항속형) 모델에는 77.4kWh 배터리가 장착돼 최대 주행거리 475㎞(2WD)를 인증받았다.


800V 초고속 충전이 가능한 멀티 충전 시스템, 이동하는 에너지 저장장치(ESS) 개념의 V2L(차량 외부로 일반 전원을 공급하는 기능) 등도 탑재됐다.


배터리 관리 시스템(BMS)을 통해 주차 또는 충전 중 고전압 배터리 상태를 모니터링하고 이상 징후가 발생하면 고객에게 알림 서비스를 제공하는 원격진단 시스템도 적용됐다. 특히 GT 모델은 제로백이 3.5초에 불과해 한국 자동차 역사상 가장 빠르다.


EV6는 사전예약 첫날 기아 승용 모델과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모델을 통틀어 역대 최대인 2만1,016대를 기록해 흥행을 예고했다. 사전예약 기간 총 예약대수는 3만대를 넘어섰다. 사전예약 고객의 70%는 롱레인지 모델을 선택했다.


기아는 스탠다드와 롱 레인지, GT-라인(Line) 모델을 우선 출시하고 내년 하반기 고성능 버전인 GT 모델을 선보일 계획이다.


EV6에는 기아의 친환경 기술도 대거 적용됐다. 특히 친환경 내장 부품인 도어 맵 포켓과 바닥 매트 등에 차량 1대당 500㎖ 페트병 75개에 달하는 친환경 소재를 적용해 국내 자동차 업계 최초로 영국 카본 트러스트사의 제품 탄소발자국 인증을 획득했다


EV6의 판매 가격(친환경차 세제혜택 및 개별소비세 3.5% 반영 기준)은 스탠다드 모델의 경우 에어(Air) 4,730만원, 어스(Earth) 5,155만원이다. 롱 레인지 모델은 에어 5,120만원, 어스 5,595만원이며, GT-Line은 5,680만원이다.



기아, 첫 전용전기차 EV6 출시...주행거리 475km ‘역대급’
더 기아 EV6/사진 제공=기아




기아, 첫 전용전기차 EV6 출시...주행거리 475km ‘역대급’
더 기아 EV6/사진 제공=기아

기아, 첫 전용전기차 EV6 출시...주행거리 475km ‘역대급’
더 기아 EV6/사진 제공=기아

기아, 첫 전용전기차 EV6 출시...주행거리 475km ‘역대급’
더 기아 EV6/사진 제공=기아



기아, 첫 전용전기차 EV6 출시...주행거리 475km ‘역대급’
더 기아 EV6 인테리어/사진 제공=기아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