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dustry 실시간

[뒷북비즈]전기차 연비 비교해보니 ‘극과 극’...EV6 5.6km, 포르쉐 타이칸 2.8km

  • 김능현 기자
  • 2021-08-04 06:30:21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뒷북비즈]전기차 연비 비교해보니 ‘극과 극’...EV6 5.6km, 포르쉐 타이칸 2.8km
기아 EV6

전기차 충전 요금 할인이 내년 중반 이후 폐지될 것으로 알려지면서 전기차 소비자들 사이에서 연비가 새로운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현재는 충전비가 내연기관 연료인 휘발유·경유의 15% 수준에 불과해 연비보다는 주행거리가 전기차 구매의 가장 큰 요소지만 전기 요금이 매년 오르는 앞으로는 연비도 중요해질 수 있기 때문이다.


3일 한국에너지공단에 따르면 국내 인증을 받은 전기차 모델(상용차·경차 제외)의 연비는 최대 2배 이상 차이가 났다. 내연기관차는 통상 연비를 1ℓ당 주행거리(㎞)로 따지지만 전기차는 1㎾h당 주행거리로 평가한다.


전기차 가운데 가장 연비가 좋지 않은 모델은 포르쉐의 타이칸 터보S로 1㎾h당 주행거리가 2.8㎞에 불과했다. 파생 모델인 타이칸 4S퍼포먼스 플러스 모델의 연비는 2.9㎞였다. 포르쉐의 전기차 모델들은 에너지공단이 인증하는 복합 연비에서 일반 승용차 중 최하위권에 포진했다.



[뒷북비즈]전기차 연비 비교해보니 ‘극과 극’...EV6 5.6km, 포르쉐 타이칸 2.8km

아우디 전기차도 연비가 낮은 편에 속했다. 아우디 e트론 50 콰트로는 연비가 2.9㎞에 불과했고 e트론 스포트백 55 콰트로는 3.1㎞에 그쳤다.


같은 독일 업체인 벤츠의 경우 EQC 400의 연비가 3.2㎞, EQA250이 4.1㎞로 효율이 중간 정도에 속했으며 BMW i3 94Ah는 5.4㎞로 높은 편에 속했다. 프랑스 완성차업체의 전기차도 연비가 양호했다. 푸조 e-208이 4.4㎞, 르노 조에가 4.8㎞로 모두 1㎾h당 4㎞ 이상을 주행할 수 있는 것으로 평가됐다.


국산 전기차는 대부분 연비 순위가 상위권에 랭크됐다. 현대차의 첫 전용 전기차 모델인 아이오닉5는 연비가 5.1㎞, 제네시스 브랜드의 파생형 전기차 모델인 G80 일렉트릭파이드는 4.3㎞로 나타났다. 전날 출시된 기아의 첫 전용 전기차 모델 EV6는 스탠다드 모델 기준 연비가 5.6㎞로 포르쉐 타이칸의 2배에 육박했다. EV6는 현재 각 완성차 브랜드가 주력으로 삼고 있는 전기차 모델 가운데 연비와 주행거리 면에서 모두 톱 수준이었다.


자동차업계의 한 관계자는 “지금은 전기차 충전소 인프라가 부족해 소비자들이 주행거리에만 주목하는 경향이 있다”며 “하지만 충전소가 점차 늘어나고 충전 요금이 정상화되면 연비의 중요성이 커질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전기차를 구매한 뒤 10년가량 장기간 운행할 소비자라면 주행거리 못지않게 연비에도 신경 써야 한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에너지공단은 연간 1만 5,000㎞ 주행을 전제로 포르쉐 타이칸의 연간 충전비는 90만 원 안팎인 반면 EV6의 충전비는 46만 원 정도인 것으로 계산했다. 충전 요금 할인이 폐지되면 이 격차는 더 커질 수도 있다는 게 업계의 관측이다.




[뒷북비즈]전기차 연비 비교해보니 ‘극과 극’...EV6 5.6km, 포르쉐 타이칸 2.8k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